ezday

마이 마니아

대중문화 마니아 리스트

천천히 꾸준히

읽고 본 거의 대부분 것에 대해 리뷰를 쓰고 있습니다.
1년에 읽은 책 150권 내외, 영화 50편 내외, TV, 잡지, 만화 등등
그 외에 투자쪽에도 발 담그고 있네요.. ^.^;;
마니아 칼럼(대중문화) 즐겨찾기
타이페이 카페 스토리 - 물물교환
13  핑크팬더 2021.05.31 09:26:49
조회 105 댓글 0 신고

아마도 이 영화를 보자고 마음 먹은 사람은 주인공인 계륜미를 알 것이다.

<말 할 수 없는 비밀>로 유명해진 레전드처럼 되었으니까.

<타이페이 카페스토리>는 굳이 대만이라는 걸 전면에 내세웠다.

꼭 타이페이에서 벌어진 실화와 같은 착각도 든다.

다소 독특한 카페 이야기다.

두얼(계륜미)과 창얼(임진희)은 자매지간으로 함께 커피숍을 차린다.

두얼은 자신만의 공간이 드디어 생긴다는 사실에 무척이나 신나한다.

회사 사람들은 개업 날 필요없는 물건을 주자는 의견을 낸다.

그들이 갖고 온 모든 물건은 대부분 팔기는 애매하고 갖고 있기는 그렇다.

창얼은 이에 이 물건들을 전부 물물교환을 하자는 아이디어를 낸다.

그로 인해 카페 내에서는 카페는 돈으로 살 수 있지만 그 외는 전부 물물교환해야한다.

이 부분에 있어서도 다소 특이하게 창얼이 싫다고 하면 교환이 안 되기도 한다.

어떤 사람이 기타로 물건을 교환하려 했더니 안 된다고 한다.

아들이 목마를 좋아하지만 얼마전에 기타로 교환한적이 있어 또하는건 안된다고 하니말이다.

그런 식으로 카페는 다소 독특함을 근거로 사람들에게 인기를 끈다.

물물교환은 꼭 물건일 필요가 없다.

자신이 갖고 있는 이야기를 풀어내도 가능하다.

췬칭(장한)은 그곳에서 커피를 마시다 이 사실을 알고 비누를 갖고 온다.

비누는 무조건 놓을 수는 없으니 이야기와 함께 교환한다.

각 비누마다 갖고 있는 사연을 함께 이야기한다.

이로 인해 화제가 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이 곳을 방문한다.

투자제안도 하면서 커피 숍은 처치곤란하던 물건으로 사람들이 몰린다.

카페라는 곳이 커피를 파는 곳이지만 그곳에 온 사람들에게는 각자 자신만의 사연이 있다.

이를 잘 연결하면 얼마든지 동네 커피숍도 자신만의 특화된 곳이 될 수 있다는 이야기라고 할까.

여기에 또 다른 사연도 숨어있다.

두얼은 공부만 했고, 창얼은 세계여행을 했다.

둘은 현재 똑같이 커피 숍에서 함께 있지만 각자 사연은 다르다.

세계를 돌아다니면서 경험을 한 창얼에 비해 두얼은 부럽다.

공부만 한 자신은 딱히 사연이라고 할 만한 것이 거의 없다.

커피 숍에 온 사람들이 각자 자신의 사연을 이야기할 수 있지만 자신은 없다.

자기도 세계여행을 해서 다양한 경험을 하고 싶다는 꿈을 간직하고 있었다.

공부만 한 두얼과 여행을 한 창얼은 그런 식으로 상대방을 바라보는 점이 다르다.

영화는 80분 정도밖에 안 될 정도로 가볍고 잔잔하게 흘러간다.

영화 중간중간에 일반인(배우인지도)들이 나와 각자 질문에 대한 답을 한다.

영화라기보다는 다큐와 같은 느낌으로 그 덕분에 전개되는 모양새다.

무엇을 하든 둘 다 자신이 하고 싶은 걸 하며 살아간다는 점이 제일 부럽지 않을까한다.

핑크팬더의 결정적 장면 : 두얼이 자신의 공책을 보여주는.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마니아 혜택/신청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