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6월 첫날의 시
도토리 2023.06.01 12:03:35
조회 169 댓글 0 신고

  6월 첫날의 시 / 정연복

 

어제까지만 해도

봄이라고 생각했는데

 

오늘 잠자리에서 눈 뜨니

느낌이 확 다르다.

 

베란다 창문 너머로

펼쳐지는 풍경

 

어제 보았던 모습

그대로인데도 그렇다.

 

단 하룻밤 새 계절이 바뀐 걸

나무들도 알고 있는지

 

어제는 즐거이 춤추더니

오늘 아침에는 가만히 있다.

 

꽃 피고 지며

꿈같이 봄이 가고

 

이제 시작되는 여름을

어찌 살아야 할지 궁리하는 듯.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파도타기   (1) 도토리 84 23.09.15
마음 묵상   (2) 도토리 149 23.09.15
꽃과 사랑   (1) 도토리 110 23.09.15
이것이 정녕 삶인가 봅니다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284 23.09.14
근심 걱정을 내려놓자   (2) 뚜르 263 23.09.14
무화과나무 /김승기  file (2) 뚜르 145 23.09.14
미안하다 (시) / 이선형   (1) emfhd 192 23.09.14
내가 만든 정답   직은섬 166 23.09.14
천숙녀의 [침묵]  file 모바일등록 k남대천 203 23.09.13
가을장마 /오보영  file (2) 뚜르 214 23.09.13
나 하나쯤이야   (4) 뚜르 183 23.09.13
이런 좋은 사람이 내 곁에 있다면   (1) 직은섬 283 23.09.13
가을비 오는 날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402 23.09.13
♡성공한 자식농사 기준은?밴드에서   모바일등록 (2) 백두산 144 23.09.13
꽃을 노래함   (2) 도토리 114 23.09.12
들꽃 당신   (2) 도토리 147 23.09.12
없으리   (1) 도토리 106 23.09.12
꽃 /채성병  file (2) 뚜르 158 23.09.12
♡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은 날은  file (3) 청암 253 23.09.12
가장 행복한 사람   (4) 뚜르 302 23.09.1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