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깨진 꽃병♡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백두산 2023.05.04 20:20:44
조회 211 댓글 1 신고

깨진 꽃병

 

네덜란드 로테르담 지방의 어느 작은 마을에 조그만 잔치가 벌어졌다.

 

바로 그 마을에서 태어나 결혼하고 아이를 낳으며 70년을 함께 살아온 노 부부의 결혼 50주년을 축하하기 위한 자리였다.

 

노부부를 오랫동안 지켜봐온 마을 사람들은 그동안 노부부가 한번도 큰소리 치면서 싸우는 것을 본 일도, 술자리에서나 빨래터에서 부부가 서로를 헐뜯는 소리를 들은 적도 없었다.

 

노부부의 얼굴에선 언제나 잔잔한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 이들 부부는 열심히 밭을 갈아 아이들을 훌륭하게 성장시켰다. 잔치가 열리 던 날 노부부의 집 조그만 앞마당은 많은 사람들로 북적거렸다.

 

노부부의 집은 깔끔하게 정돈되어 있었는데 거실 탁자 위에 놓여진 깨진 꽃병은 잔치집에 전혀 어울리지 않는 보기 흉한 것이었다.

 

몇몇 아낙들이 그것을 치우려 했지만 할머니는 한사코 그 자리에 놔둘 것을 부탁했다.

 

 

 

이윽고 노부부가 손을 꼭 붙잡고 손님들에게 인사하기 위해 거실로 나왔다. 사람들 의 따뜻한 박수 속에서 할머니가 먼저 입을 열었다.

 

˝대단치도 않은 일로 많이들 와주셔서 고맙습니다. 남편과 내가 결혼 한지 벌써 50년이나 되었군요. 그 세월이 참 빠르게 느껴집니다.

 

남편과 제가 이때까지 아무탈 없이 결혼생활을 지속 해 올 수 있었던 것은 바로 저 탁자 위의 깨진 꽃병 때문이랍니다.

 

남편에게 실망을 느낄 때나 여러 가지 어려움에 빠져 괴로울 때 저 꽃병이 나를 지켜주었지요. 51 년 전 늠름한 청년이었던 남편은 제 방에서 청혼을 했습니다.

 

그때 가슴이 얼마나 뛰던지요. 감격한 나머지 이리저리 돌아다니다 그만 탁자 위의 꽃병을 깨뜨리고 말았습니다. 깨진 꽃병은 그 날의 내가 느낀 감격, 바로 그것입니다.

 

그래서 그 감격을 늘 되새기기 위해 꽃병을 눈에 잘 뛰는 곳에 놓아두었지요.˝

 

할머니가 말을 마치자 사람들의 시선이 모두 탁자 위로 모아졌다. 깨진 꽃병은 빛을 받아 너무도 아름답게 빛나고 있었다.

 

 

 

It is sad not to be loved,

but it is much sadder not to be able to love.

사랑받지 못하는 것은 슬프다

그러나 사랑할 수 없는 것은 더욱 슬프다

 

- 행복 샘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속도를 줄이세요   (2) 뚜르 344 23.08.25
​쉬 - 문인수   (4) 뚜르 200 23.08.25
욕심의 문제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372 23.08.25
♡늙음은 자연의. 섭리♡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93 23.08.24
나팔꽃과 장미 사이 / 김금용  file (4) 뚜르 288 23.08.24
♡ 친구 사이의 충고  file (6) 청암 381 23.08.24
백일홍 찬가   (1) 도토리 179 23.08.24
누룽지   (1) 도토리 141 23.08.24
봉선화 꽃물   (2) 도토리 164 23.08.24
인디언 노인과 양파   (4) 뚜르 279 23.08.24
자를 바꾸 자(尺)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55 23.08.24
★우리 이렇게만 살아가요★   (1) 직은섬 305 23.08.24
푸른 하늘에/김용호   (1) 김용호 266 23.08.24
마음속에 거울 하나   모바일등록 (2) 대관령양반 286 23.08.23
천숙녀의 [나를 찾아]  file 모바일등록 (1) k남대천 198 23.08.23
그리움으로 사는 삶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325 23.08.23
♡구이경지♡밴드에서   모바일등록 (2) 백두산 200 23.08.23
세월을 함께한 친구   (5) 뚜르 399 23.08.23
처서 /문태준  file (4) 뚜르 212 23.08.23
우리의 사랑은 언제나 아름답다  file (8) 청암 277 23.08.2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