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물 밖의 물고기
뚜르 2023.03.04 08:56:35
조회 209 댓글 0 신고


 

연목구어(緣木求魚)라는 고사성어가 있는데
바로 나무에서 물고기를 찾는다는 뜻으로,
불가능한 일에 매달리는 어리석음을
경계하는 맹자의 격언입니다.

동남아에 서식하고 있는 ‘등목어’라는 물고기는
주로 혼탁한 수질과 수초가 많은 지역에 있는데
극도로 불리한 수질 조건에도 견딜 수 있습니다.
등목어는 한문으로 오를 등, 나무 목자로
말 그대로 나무에도 올라갑니다.

길이 25cm 남짓한 이 독특한 물고기는
아가미덮개에 뒤쪽을 향해 뻗은 가시가 있습니다.
양쪽에 하나씩 있는 그 아가미덮개를 뻗어
교대로 바닥을 짚고 튼튼한 꼬리로 힘차게 밀면서
나무 위를 기어 올라갑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등목어를
클라이밍 퍼치(Climbing perch)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보통 물고기가 물을 떠나면
제대로 숨을 쉬지 못하고
그저 퍼덕거리다 죽기 마련입니다.
그래서 ‘물 밖의 물고기’라는 꼼짝 못 하는
상태를 묘사하는 말도 있습니다.

그러나 모든 물고기에게 ‘물 밖’이라는
환경이 저항할 수 없는 절대적인 것은 아니라는 것을
‘등목어’를 통해서 알 수 있습니다.

때로는 이해할 수 없는 고난이
내 삶에 갑자기 찾아올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어려울 때
가장 많이 성장합니다.

 

# 오늘의 명언
강을 거슬러 헤엄치는 자가 강물의 세기를 안다.
– 우드로 윌슨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   (1) 직은섬 215 23.05.06
큰 바위 얼굴   (2) 뚜르 188 23.05.06
그대 봄비처럼 오시렵니까 /김설하  file (1) 뚜르 184 23.05.06
♡ 말하는 것도 배워야 한다  file (8) 청암 227 23.05.06
연잎밥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38 23.05.06
민들레 홀씨처럼   도토리 124 23.05.05
바이킹   도토리 56 23.05.05
가만한 사랑   (4) 도토리 131 23.05.05
너 자신을 알라   (1) 뚜르 194 23.05.05
절제   뚜르 150 23.05.05
너무 좋아할 것도 너무 싫어할 것도 없다   (2) 직은섬 200 23.05.05
비가 내린다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19 23.05.05
♡ 진정으로 현명해 진다는 것  file (2) 청암 185 23.05.05
♡깨진 꽃병♡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71 23.05.04
오월에 띄우는 편지 /정태중  file (2) 뚜르 265 23.05.04
지금 이 순간이(자작글)   미지공 221 23.05.04
저에게 엄마는 세상 전부예요   뚜르 175 23.05.04
아빠에게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92 23.05.04
♡ 배려와 예절  file (3) 청암 292 23.05.04
처음 가졌던 소중한 마음   직은섬 307 23.05.0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