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잔설 - 이정록
뚜르 2023.02.21 09:01:23
조회 175 댓글 4 신고

잔설 - 이정록

산 채로 털을 뽑다가 오리를 놓쳤다

털 뽑던 손아귀로 달포쯤 모이를 줬다

잔설의 몸뚱어리가 밥그릇 멀리 서성거렸다

깃털이 뽑혀나간 자리마다 얼음이 박혀 있는지

멍이 들어 있었다 물을 끓이고 잔털을 마저 뽑아내자

오죽 같은 무릎마디에서 피리소리 새어나왔다

꽥꽥거리던 트럼펫 안에 검은 피가 고여 있었다

뒤뚱뒤뚱 신물이 올라왔다 발톱이 찍혀 있던

마음 안팎에서 새싹처럼 소름이 돋았다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삶에 아픔이 찾아왔을 때  file (2) 청암 334 23.04.27
그 깊이만큼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85 23.04.27
백년이 지나도 변치 않는 사랑   (2) 직은섬 271 23.04.27
벗에게 쓰는 봄 편지   (2) 도토리 216 23.04.27
진실한사랑의 시   도토리 253 23.04.27
사랑한다는 것   도토리 155 23.04.27
천숙녀의 [뼈마디들]  file 모바일등록 (3) k남대천 204 23.04.27
♡ 당신은 약하지 않다  file (4) 청암 248 23.04.26
고인 물은 썩는다   (2) 뚜르 214 23.04.26
나도바람꽃 /백승훈   (3) 뚜르 170 23.04.26
가족보다 더 소중한걱은 없읍니다   (1) 직은섬 190 23.04.26
모든 사랑은 무겁다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257 23.04.26
꽃 사랑   도토리 151 23.04.25
사랑의 청춘   (2) 도토리 176 23.04.25
사랑과 영혼   도토리 174 23.04.25
♡군자의 덕목♡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2) 백두산 280 23.04.25
천생연분   (4) 뚜르 272 23.04.25
그림자   뚜르 159 23.04.25
발목(撥木)  file (2) 솔새 171 23.04.25
흐린 날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221 23.04.2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