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우수(雨水)의 단상(斷想)
뚜르 2023.02.19 09:19:12
조회 214 댓글 2 신고

 

 

우수(雨水)의 단상(斷想)

 

오늘은 입춘과 경칩 사이에 있는 24절기 중 2번째 절기인 우수입니다.

입춘으로부터 15일 후에 오는 절기로 눈 대신 비가 내리고

얼음이 녹아서 물이 된다는 뜻인 우수(雨水)입니다.

 

창밖엔 눈 대신 비가 내립니다.

절기(節氣)의 오묘함을 느끼는 아침입니다.

들에서 나락을 먹던 기러기도 이젠 떠나야 할 시기입니다.

 

아주 오래전 기억이 떠오르네요.

회사 동료들과 이맘때면 고로쇠 물을 마시러

전라도 남녘 광양으로 가곤 했습니다.

남성들이 제일 귀가 솔깃한 정력에 좋다고 해서.

 

회사 광양지점 직원들이 예약해서 산속 깊숙이 들어가

수년째 단골인 민박을 합니다.

고로쇠나무 수액을 많이 마시려고 짜디짠 젓갈을 안주로 술을 마시고

식사는 아주 적게 먹습니다.

저녁 식사를 마치고 고로쇠 물을 마시기 시작하면

치열한 경쟁이 시작되지요.

누가 많이 마시느냐,

어느 분이 제일 먼저 소변보러 나가시느냐,

그리고 어느 어르신이 밤을 못 새우고 잠자리 들어가느냐.

남자들, 아재들의 치열한 자존심 싸움이었지요.

 

지금은 뿔뿔이 흩어져 어찌 사는지 알 길이 없지만

정다운 얼굴,

젊은날의 초상화들이

계묘년 우수(雨水)에 바로 엊그제 이야기처럼 생각납니다.

 

이게 우수(憂愁)인가 봅니다.

세월이 참 빠르게 지나갑니다.

 

 

- 창졸(滄卒)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삶에 아픔이 찾아왔을 때  file (2) 청암 334 23.04.27
그 깊이만큼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85 23.04.27
백년이 지나도 변치 않는 사랑   (2) 직은섬 271 23.04.27
벗에게 쓰는 봄 편지   (2) 도토리 216 23.04.27
진실한사랑의 시   도토리 253 23.04.27
사랑한다는 것   도토리 155 23.04.27
천숙녀의 [뼈마디들]  file 모바일등록 (3) k남대천 204 23.04.27
♡ 당신은 약하지 않다  file (4) 청암 248 23.04.26
고인 물은 썩는다   (2) 뚜르 214 23.04.26
나도바람꽃 /백승훈   (3) 뚜르 170 23.04.26
가족보다 더 소중한걱은 없읍니다   (1) 직은섬 190 23.04.26
모든 사랑은 무겁다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257 23.04.26
꽃 사랑   도토리 151 23.04.25
사랑의 청춘   (2) 도토리 176 23.04.25
사랑과 영혼   도토리 174 23.04.25
♡군자의 덕목♡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2) 백두산 280 23.04.25
천생연분   (4) 뚜르 272 23.04.25
그림자   뚜르 159 23.04.25
발목(撥木)  file (2) 솔새 171 23.04.25
흐린 날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221 23.04.2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