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시인의 눈과 귀 /박동수
뚜르 2023.02.09 09:08:52
조회 174 댓글 0 신고

 

 

캄캄한 시간이 다가와도
길이 보이고
어둠을 넘어 투명한 대화를 하지

한 자락의 옷깃이 보여도
당신을 그리워할 지표가 서고
허공 속의 희미한 운무에도
생각의 뚜렷한 영상을 그려내며
밀려오는 탁한 바람에도
당신과의 해 맑은 언어를
끈질기게 붙잡고 옮겨 쓰는 날
시간을 거슬러
웃고 눈물을 흘리게도 하는 것

그대 그리운 날이면
해가 지고 달이 가더라도
그 날이면

- 박동수 님

 

 

<사색의 향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춘분의 사랑노래   new 도토리 64 13:43:40
휘파람   new 도토리 58 13:42:19
꽃샘추위 속 목련   new 도토리 55 13:41:31
초저녁별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99 11:00:32
♡ 후회를 남기지 마라  file new 청암 143 08:58:53
영원한 따거 배우   new (1) 뚜르 106 08:49:43
그대 앞에 봄이 있다 / 김종해   new (1) 뚜르 104 08:49:39
미워하지 말고 잊어 버려라   new (2) 직은섬 116 08:13:07
봄바람 그네   모바일등록 다재원선심 132 23.03.20
아직은 최악이 아니다   뚜르 226 23.03.20
두 번째 프러포즈   뚜르 177 23.03.20
♡주자의 후회 10 가지♡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46 23.03.20
♡ 날마다 삶의 근을 동여 매라  file 청암 175 23.03.20
이런 삶을 살고 싶습니다   (1) 직은섬 181 23.03.20
천숙녀의 [연정]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171 23.03.20
아름다운 여행  file 모바일등록 블루아이스 341 23.03.19
♡덕 (德)이란 ♡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65 23.03.19
독백 ​/이재무  file 뚜르 131 23.03.19
천왕성을 발견한, 키 130cm의 여성 천문학자   뚜르 119 23.03.19
♡ 행복할 수 있는 일을 하자  file (1) 청암 261 23.03.1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