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세 번째 걸음마 모바일등록
김별 2023.02.07 23:32:12
조회 252 댓글 0 신고

세 번째 걸음마 /  김별

 

유난히 지독한 이번 겨울 추위로

아랫목에서 새 동치를 치고 

오들오들 떨기만 했던 날들인데

그래도 시절은 속일 수 없는가 보다

봄이 오는 길목에서

태어나 세 번째로 걸음마 연습 중이다.

 

십 년 전쯤 온몸이 만신창이가 되었던

대형 사고로 15개월 동안 병원 치료를 받았을 때 휠체어와 목발을 차례로 버리고 걸음마 연습을 했다.

 

그리고 지난해 늦은 가을 또다시 뜻하지 않는 사고로 역시 휠체어와 목발을 버리고

지금 다시 걸음마 연습 중이다.

 

바람 끝은 아직 시리지만 오늘도

공원에 나와 처음으로

높고 긴 계단을  오르며 

아직은 쑤시고 저린 무릎을 중간중간 주무르며 걷는다.

 

지금껏 착하게 산 것 같은데 

이 무슨 업으로 

태어나 세 번씩이나 걸음마 연습인가

 

돈을 벌기는커녕 병원비며

일 못한 경제 사정으로 집에서는 이미 천덕꾸러기 신세가 되었지만

그래도 얼마나 다행인가

걸을 수 있어 얼마나 행복한가

 

죽기 전에 다시는 이런 일 없기를

소망하며

오늘도 혼자 쌓는 돌탑에

돌 하나를 얹는다.

 

그리고

마른 가지에 불그레한 꽃멍울을 보며

꿈꾸어 본다.

아무리 멀어도

다리가 다 나으면 꿈속에서라도

그리운 당신께 달려가겠노라고

 

찡 오늘도

눈물 난다.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긍정적인 생각의 힘   new (1) 뚜르 154 23.06.08
벚나무 아래서 /백원순   new (1) 뚜르 94 23.06.08
♡ 행복을 약속하는 땀을 흘려라  file new (2) 청암 109 23.06.08
영원이 들어도 좋은 말   new 직은섬 136 23.06.08
미안합니다  file 모바일등록 new (3) 가을날의동화 106 23.06.08
♡밴드에서 모셔온 글  file 모바일등록 new (1) 백두산 97 23.06.08
작은 풀의 노래   도토리 51 23.06.08
사랑의 평안   (1) 도토리 88 23.06.08
연애와 결혼생활   도토리 106 23.06.08
천숙녀의 [시린 손]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191 23.06.07
따뜻한 쉼표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68 23.06.07
내 인생 멋지게 살아가기 ​  file (1) 솔새 176 23.06.07
버큰헤드 정신   뚜르 145 23.06.07
덜 미워하고 더 사랑하겠습니다  file (2) 뚜르 184 23.06.07
♡ 기적을 포기하지 마라  file (4) 청암 172 23.06.07
옜날에 어떻게 사셨어요   (1) 직은섬 119 23.06.07
담쟁이가 살아가는 법   도토리 144 23.06.07
담쟁이의 노래   도토리 60 23.06.07
초록 나무에게   도토리 78 23.06.07
시간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80 23.06.0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