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겨울비 모바일등록
김별 2023.01.27 22:35:31
조회 189 댓글 2 신고

겨울비 / 김별

 

찬비 속에

우산도 없이 살아온 날들

비를 맞아도

마음까지 젖지는 말기를 바란 날들이 얼마인가요

 

꽃을 잃고 

싱그러움마저 잃어버린 세월은 또

몇 해던가요

 

향기조차 말라버린 꽃처럼 

살아있음의 잔인함까지를 

헛헛한 그러함으로 받아들일 줄 알아야 했던 날까지

 

하늘은 눈부시고

눈물꽃은 하루에도 몇 번을

구름꽃처럼 피었다 졌던 것을

 

철새들이 비워놓은 빈 언덕 하늘가에 서서

체념을 배워버린 날들은 또

몇 해인가요

 

눈발보다 더 찬 빗발이기에

마음은 얼음보다 더 시리건만

 

다시 비가 옵니다.

밤새 비를 맞다 잠에서 깼는지 모르겠습니다

 

괭이 걸음 같이 살금살금 내린 비에

어느새 옷깃이며 온몸이

마음부터 젖어

이마는 불덩이같이 뜨거워

 

비는 

오늘 내가 감당해야 할 시간과

일과와 약속까지 적시고 맙니다

 

당신은 이 빗속에 아직 깊은 잠에 취해

뗏목처럼 둥둥 떠내려가고 있을까요

 

이 비가 그치고 

경이롭도록 파란 하늘과 

 

곱고 깨끗한 얼굴의 해가 떠오를 때까지

당신을 깨우고 싶지 않습니다

 

나는 다만 유리창에 

당신을 향한 그리움을 그치지 않는 빗줄기처럼

줄기줄기 써내려 가려 합니다.

 

빗발은 더 굵어지고

어깨가 저리도록 이까지 딱딱 부딪칩니다

 

식어버린 난로에 장작 하나를 던져 넣고

시린 무릎을 감싸며

찻물을 올려봅니다.

 

서리꽃이 피었던 나무가 흠뻑 젖도록 

눈이 될 수 없는 비는 계속 내리고

 

해가 바뀌고 

폭설이 다시 도시를 고립시켰지만

멍울이 터지고 꽃이 필 때까지

당신의 머리맡을 지켜드리겠습니다.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가장 소중한 시간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new 백두산 67 23.03.30
벚꽃의 노래   new (1) 도토리 81 23.03.30
목련   new 도토리 63 23.03.30
개나리꽃   new 도토리 57 23.03.30
♡ 사랑에 빠진 사람은  file new (1) 청암 147 23.03.30
아내의 애인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278 23.03.30
함께해서 행복 함니다   new 직은섬 127 23.03.30
슬픔을 이기는 방법   new (2) 뚜르 169 23.03.30
선운사에서 /박얼서   new (1) 뚜르 192 23.03.30
박하사탕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244 23.03.29
복자기나무 꽃 /백승훈   뚜르 154 23.03.29
다시 시작하기   뚜르 204 23.03.29
♡ 외로움에서 벗어날 수 있을 때  file (2) 청암 197 23.03.29
따뜻한 마음이 있기에   (1) 직은섬 213 23.03.29
그 깊이만큼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333 23.03.28
구석에게   뚜르 188 23.03.28
가분수형 성장   뚜르 171 23.03.28
한줄명언 좋은 글귀 모음   (1) 바운드 173 23.03.28
♡ 생각은 창조의 자궁이다  file 청암 183 23.03.28
그러나 나는 그러지 않을 것임니다   (1) 직은섬 159 23.03.28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