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하얀 비둘기
뚜르 2023.01.25 06:19:50
조회 257 댓글 4 신고


 

1997년 중국 허난성,
폐지를 주워다 팔며 하루 벌어 하루 사는
50세의 노총각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집으로 가는 길목에
버려진 갓난아기를 발견합니다.
생후 4개월쯤 되어 보이는 아기였습니다.

남자는 자신도 고아로 자라 가족 없는
서러움과 슬픔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기에
차마 차가운 바닥에 아기를 그냥 버려두고
떠날 수 없었습니다.

남자는 결국 아기의 아빠가 되기로 마음먹고
‘하얀 비둘기’라는 뜻의 백기라는 예쁜 이름도
지어주었습니다.

그리고 친부모가 아기를 찾을 수 있다는 생각에
재산의 절반을 털어 증명사진도 찍어두었지만
친부모는 백기를 찾지 않았고 그렇게 남자는
아빠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가난한 환경에서의 양육은 쉽지 않았습니다.
자신의 끼니도 줄여가며 아이를 돌봤지만
늘 부족한 것뿐이었고 커갈수록 딸 백기도
가난한 아빠를 원망했습니다.

그런데 커가면서 닮지 않은 아빠와 자기 모습에
결국 길거리에 버려진 자신을 지금의 아빠가
거둬줬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이후 백기는 아빠에게 효도해야겠다고 결심했고
도시로 나가 닥치는 대로 일을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24살이 된 백기는 연 매출 100억이 넘는
한 회사의 CEO가 되었습니다.

그녀는 평생 자기를 위해 헌신한 아빠에게
큰 세상을 보여주고자 세계여행을 함께 떠나기도 하고
캠핑카를 사서는 74세의 아빠를 모시고
여행하며 시간을 보낸다고 합니다.

 

 

철이 든다는 것은 인간으로서 깊어짐을 의미합니다.
그리고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가 무엇이었을까요?
수많은 단어가 있겠지만, 그중에 우선순위로
‘부모님’이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그렇다면, 낳아서 길러주신 분만 ‘부모님’일까요?
가슴으로 낳아 사랑으로 길러준 분이 계신다면,
그분 또한 ‘부모님’이라 할 수 있습니다.

‘부모님’
당신이 계심으로 오늘의 내가 있습니다.
감사드립니다.

 

# 오늘의 명언
위대한 행동이라는 것은 없다.
위대한 사랑으로 행한 작은 행동들이 있을 뿐이다.
– 테레사 수녀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가장 소중한 시간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new 백두산 59 23.03.30
벚꽃의 노래   new (1) 도토리 78 23.03.30
목련   new 도토리 61 23.03.30
개나리꽃   new 도토리 52 23.03.30
♡ 사랑에 빠진 사람은  file new (1) 청암 144 23.03.30
아내의 애인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274 23.03.30
함께해서 행복 함니다   new 직은섬 123 23.03.30
슬픔을 이기는 방법   new (2) 뚜르 163 23.03.30
선운사에서 /박얼서   new (1) 뚜르 118 23.03.30
박하사탕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244 23.03.29
복자기나무 꽃 /백승훈   뚜르 154 23.03.29
다시 시작하기   뚜르 198 23.03.29
♡ 외로움에서 벗어날 수 있을 때  file (2) 청암 197 23.03.29
따뜻한 마음이 있기에   (1) 직은섬 204 23.03.29
그 깊이만큼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331 23.03.28
구석에게   뚜르 186 23.03.28
가분수형 성장   뚜르 171 23.03.28
한줄명언 좋은 글귀 모음   (1) 바운드 172 23.03.28
♡ 생각은 창조의 자궁이다  file 청암 182 23.03.28
그러나 나는 그러지 않을 것임니다   (1) 직은섬 159 23.03.28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