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12월의 소묘
곽춘진 2022.12.26 13:52:04
조회 231 댓글 1 신고

           

                 12월의 소묘

 

      곽춘진


잊자 잊자 하면서도 

잊히지 않는 건

일 년 열 두 달 함께 버텨 온

정 때문인가


올 한 해 지내면서

무던히도 속만 끓이며 왔는데

그래서 

이 마지막이 마음 깊숙히 

그리움만 남는데


찾지않으면 서운할 것 같아

다시 쳐다본 달력의 마지막 숫자

그 속에 우리는 없고 

세월만 갈 준비를 하고

마음 휑하듯 찬 바람만 휑하구나


계절과 세상의 별일 관계않고  

무던히 잘 참은 한 해 

잘 견디며 온 한 해

저무는 이 길목에서

게면쩍어도 

한번쯤 손이나 흔들며

고이 보내드리고 싶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비관과 낙관  file 청암 279 23.02.22
습관이란 무엇인가   (3) 뚜르 307 23.02.22
시작   모바일등록 (2) 다재원선심 250 23.02.21
레밍쥐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67 23.02.21
잔설 - 이정록   (4) 뚜르 169 23.02.21
♡ 모두 다 떠나는 사람들  file (4) 청암 306 23.02.21
완벽한 탈옥 계획   (4) 뚜르 217 23.02.21
당신과 함께 걷는 길   (2) 직은섬 335 23.02.21
천숙녀의 [묵언]  file 모바일등록 (6) k남대천 208 23.02.21
외톨이와 친구 벙어리  file 모바일등록 (4) 김별 250 23.02.20
♡ 자신 안의 목소리  file (2) 청암 367 23.02.20
굼을 가진이가 아름답다   (1) 직은섬 217 23.02.20
흐르는 세월 속의 나는  file (1) 예향도지현 316 23.02.20
질경이 밟기 ​/최정   (1) 뚜르 150 23.02.20
붕대 투혼의 영웅견   (1) 뚜르 164 23.02.20
내 안의 자연   도토리 152 23.02.20
♡매화♡   모바일등록 (2) 백두산 254 23.02.19
꽃과 사람   (1) 도토리 170 23.02.19
우수(雨水)의 단상(斷想)  file (2) 뚜르 208 23.02.19
♡ 간신히 존재하는  file (4) 청암 277 23.02.1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