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여인은 꽃 잎 엄마는 무쇠
직은섬 2022.12.26 09:10:43
조회 240 댓글 2 신고


여인은 꽃잎 같지만 엄마는 무쇠같다
여인은 꽃잎 같아서
항상 관심에 물을 주고 별빛 같은 눈빛으로
자기만 바라보기를 고집하며
가끔은 퀴피트 화살을 맞아 쓰러지길 원하며
가르치는 선비보다 유머가 풍부한 코미디언을 더 좋아한다,
여인으로 살아갈 때는 꽃잎이 피는 것에도
화들짝 놀라며 감동을 하며 풀잎에 애처롭게 매달린
이슬을 보아도 안쓰러워 눈물을 흘리지만
엄마로 살아갈 때는
꽃을 꺾으면서도 눈을 동그랗게 뜨고
당연한 것처럼 생각하며
흔들리며 감동하던 여인이
태풍에도 용감하게 맞서 싸우는 엄마가 되더라
여인으로 살아갈 때는
명품이 아니면 옷이 아니라고 쳐다보지도 않고
할 때 갈빗집이 아니면
아니라고 생각하며 투정을 부리던 여인이
살아갈 때는
유명 메이커 명품으로 알고
외식을 할 때 자장면 한 그릇을 먹어도
자기의 생일인 줄 알고 흐뭇해하며 맛있게 먹더라
여인으로 살아갈 때는
손을 잡고 배를 타는 바닷가 피서를 가도
이게 피서냐고 투덜대며 여름 피서지는
괌과 사이판만 피서지라고 여기며 살아가던 여인이
엄마로 살아갈 때는
집 근처 실개천에 손을 잡지 않고 나가도
최고의 피서지로 알고 괌과 사이판은 꿈속에서 가봐도
이 세상 행복은 혼자만 모두 누리고 사는 줄 알더라
여인으로 살아갈 때는
손을 잡고 걸어도 업어달라 보채고
업고 가면 안고 가라 투덜대고
안고 가면 뽀뽀를 안 해준다 심술을 부리며
이 세상 불행은 자기 혼자 짊어진 줄 알더니
엄마로 살아갈 때는
손을 잡지 않고 같이만 걸어도
최고의 행복의 주인공으로 알고
사랑한다 말 한 마디 하지 않아도
쳐다보고 옷깃만 스처도
자기가 이 세상에 초고의 공주대접 받는 줄 알더라
여인으로 살아갈 때는
가냘픈 꽃잎이기를 원하고 연약하지만
엄마로 살아갈 때는
호랑이도 때려잡고 무쇠도 녹이는 여자이더라
여인보다 엄마로 살아갈 때가 더 아름답더이다,
-옮긴글-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비관과 낙관  file 청암 279 23.02.22
습관이란 무엇인가   (3) 뚜르 307 23.02.22
시작   모바일등록 (2) 다재원선심 250 23.02.21
레밍쥐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67 23.02.21
잔설 - 이정록   (4) 뚜르 169 23.02.21
♡ 모두 다 떠나는 사람들  file (4) 청암 306 23.02.21
완벽한 탈옥 계획   (4) 뚜르 217 23.02.21
당신과 함께 걷는 길   (2) 직은섬 335 23.02.21
천숙녀의 [묵언]  file 모바일등록 (6) k남대천 208 23.02.21
외톨이와 친구 벙어리  file 모바일등록 (4) 김별 250 23.02.20
♡ 자신 안의 목소리  file (2) 청암 367 23.02.20
굼을 가진이가 아름답다   (1) 직은섬 217 23.02.20
흐르는 세월 속의 나는  file (1) 예향도지현 316 23.02.20
질경이 밟기 ​/최정   (1) 뚜르 150 23.02.20
붕대 투혼의 영웅견   (1) 뚜르 164 23.02.20
내 안의 자연   도토리 152 23.02.20
♡매화♡   모바일등록 (2) 백두산 254 23.02.19
꽃과 사람   (1) 도토리 170 23.02.19
우수(雨水)의 단상(斷想)  file (2) 뚜르 208 23.02.19
♡ 간신히 존재하는  file (4) 청암 277 23.02.1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