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작은 영웅♡ 모바일등록
백두산 2022.12.24 19:26:13
조회 237 댓글 2 신고

♡작은 영웅♡모셔온 글 밴드에서

 

해와 달을 밑천 삼아 30년을 일한 직장에서 명예퇴직을 하고 받은 돈으로 길가 모퉁이에 자그마한 편의점을 차린 나는 

 

생각보다 어려운 현실에 점점 처음 시작할 때의 의욕은 사라지고 낮에는 아내가 밤에는 내가 교대해가며 

 

일그러진 얼굴로 살아가던 그날도 땅거미 진 거리를 잔뜩 움츠린 두 어깨를 저어가며 편의점으로 도착하고 있었습니다.

 

“수고했어?”

“여보... 그럼 수고해요”

기계음처럼 습관적으로 내뱉는 말들로 인사를 하고 

 

기다렸다는 듯 풀썩 주저앉자마자 

문을 열고 들어서는 손님은 길거리에서  폐지를 줍는 할머니였는데요.

 

 

“오늘도 삼각김밥 드려요?”

말을 잃어버린 표정으로 연신 고개만

 

 끄떡이던 할머니가 내가 내민 삼각김밥 하나를 들고 귀퉁이 자리에 가 앉아 오물오물 드시고 있는 

모습을 보며 

 

전 들릴듯 말듯 한 목소리로 혼자 중얼거리고 있었습니다.

 

“삼각김밥 비닐도 잘 벗기지도 못하면서 왜 맨날 저것만 드신대...“

제 투정의 이유는 할머니가 나가신

 

 식탁엔 서툰 손놀림으로 떨어진 김부서러기 들을 치우는 게 짜증이 났기 때문이었는데요.

 

그러는 사이 딸그랑거리는 소리와 함께 문을 열고 들어서는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여자아이가 컵라면 한 개를 재빨리 가져오더니 계산대에 올려놓고 있었습니다.

 

“할머니... 김밥만 드시지 말고 여기 컵라면과 함께 드세요“

 

자기가 먹을 걸 산 줄 알았던 제 눈에 비친 아이의 마음 씀에 들고 있던

 

 바코드를 미처 내려놓지 못하고 있는 내게로 다가온 아이는

 

“저기 저 할머니 여기 편의점에 자주 오세요?“

 

“매일 이 시간이면 오셔서 삼각김밥 하나를 드시는데 왜 묻니?“

 

“그럼 잘 됐네요?”

 

라고 말한 아이는 편의점 안쪽으로 뛰어가더니 컵라면 하나를 꺼내 들고 오는 게 아니겠어요.

 

“이걸로 열 개만 주세요.”

“열 개씩이나?”

 

“세뱃돈 받은 이 돈을 어디에 쓸까 고민했었는데 오늘 쓸 곳을 찾았어요.“

 

라며 손지갑 속에 꼬깃꼬깃 접어 넣은 만 원짜리 한 장을 꺼내어 놓고 있었는데요.

의아하게 생각하며 계산을 마친 나를 비웃기라도 하듯 

 

그 여자아이는 그 컵라면을 도로 제자리로 가져다 놓는 게 아니겠어요.

 

“아저씨께서는 이 시간에 매일 계셔요?“

 

“이 시간 땐 언제나 내가 근무한단다.”

“아저씨... 그럼 부탁 하나 해도 되죠?

“뭔데? 들어줄 만하면 들어줄 게“

귀찮다는 듯 내뱉는 내 표정을 마치 고쳐주기라도 하려는 듯 해맑은 아이의 음성이 어느새 내 귀에 들려오고 있었는데요.

 

“제가 산 컵라면을 저 할머니 오실 때 마다 하나씩 주시면 안 돼요?“

“응... 그럴게“

얼떨결에 튀어나온 내 말에 금방 핀 꽃처럼 환하게 인사를 건넨 아이가 파란 하늘을 솜털 구름 밟고 가듯 뛰어가는 뒷모습을 멍하니 보며 나도 모르게 중얼거리고 있었습니다.

“나는 오늘 작은 영웅을 보았습니다.“ 

라고...

- 노자규의 골목 이야기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비관과 낙관  file 청암 279 23.02.22
습관이란 무엇인가   (3) 뚜르 307 23.02.22
시작   모바일등록 (2) 다재원선심 250 23.02.21
레밍쥐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67 23.02.21
잔설 - 이정록   (4) 뚜르 169 23.02.21
♡ 모두 다 떠나는 사람들  file (4) 청암 306 23.02.21
완벽한 탈옥 계획   (4) 뚜르 217 23.02.21
당신과 함께 걷는 길   (2) 직은섬 335 23.02.21
천숙녀의 [묵언]  file 모바일등록 (6) k남대천 208 23.02.21
외톨이와 친구 벙어리  file 모바일등록 (4) 김별 250 23.02.20
♡ 자신 안의 목소리  file (2) 청암 367 23.02.20
굼을 가진이가 아름답다   (1) 직은섬 217 23.02.20
흐르는 세월 속의 나는  file (1) 예향도지현 316 23.02.20
질경이 밟기 ​/최정   (1) 뚜르 150 23.02.20
붕대 투혼의 영웅견   (1) 뚜르 164 23.02.20
내 안의 자연   도토리 152 23.02.20
♡매화♡   모바일등록 (2) 백두산 254 23.02.19
꽃과 사람   (1) 도토리 170 23.02.19
우수(雨水)의 단상(斷想)  file (2) 뚜르 208 23.02.19
♡ 간신히 존재하는  file (4) 청암 277 23.02.1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