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장날 /고재종
뚜르 2022.12.23 14:00:37
조회 214 댓글 2 신고

 

장날  /고재종

바구니를 이고 새벽길 떠난 어머니는 들지름 한 접시 다 타도록 돌아오지 않는데 멀리 이리목에선 여시가 울고 썩은 고구마 몇 개와 싱건지 한 사발로 동생들은 깊은 허기를 서로 다투던 날

싸래기눈 치는 소리 아득한 봉창가에 귀를 대이고 할매는 자꾸만 사위어 가는 화롯불을 다독이고 그때쯤이면 서울로 내뺀 누나와 군인 간 성 그리고 강원도 어디 탄광으로 갔다는 뜨내기 아버지가 원망보다 더한 그리움으로 천장무늬에 어리었다

뒤란 대밭 속에서 속절없는 살가지 부엉이 울음 소리에 놀라 동생들은 고랑내 나는 이불 속으로 숨어 끝내 잠들고 그러고나면 쪽문짝 문풍지는 꼭이 무슨 아홉 뿔 달린 귀신처럼 어찌 그리 울어예던지

마침내 동구밖 개짖는 소리 귓청 가득 생생할 쯤, 마지막 불씨 몇 개 남은 화롯불 다독이면 시퍼렇게 얼은 간난이를 업고 어머니는 그때사 보리쌀 두어 됫박의 눈발 쓴 보따리를 시커먼 마루청에 터엉 부리시곤 하던 날.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비관과 낙관  file 청암 279 23.02.22
습관이란 무엇인가   (3) 뚜르 307 23.02.22
시작   모바일등록 (2) 다재원선심 250 23.02.21
레밍쥐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67 23.02.21
잔설 - 이정록   (4) 뚜르 169 23.02.21
♡ 모두 다 떠나는 사람들  file (4) 청암 306 23.02.21
완벽한 탈옥 계획   (4) 뚜르 217 23.02.21
당신과 함께 걷는 길   (2) 직은섬 335 23.02.21
천숙녀의 [묵언]  file 모바일등록 (6) k남대천 208 23.02.21
외톨이와 친구 벙어리  file 모바일등록 (4) 김별 250 23.02.20
♡ 자신 안의 목소리  file (2) 청암 367 23.02.20
굼을 가진이가 아름답다   (1) 직은섬 217 23.02.20
흐르는 세월 속의 나는  file (1) 예향도지현 316 23.02.20
질경이 밟기 ​/최정   (1) 뚜르 150 23.02.20
붕대 투혼의 영웅견   (1) 뚜르 164 23.02.20
내 안의 자연   도토리 152 23.02.20
♡매화♡   모바일등록 (2) 백두산 254 23.02.19
꽃과 사람   (1) 도토리 170 23.02.19
우수(雨水)의 단상(斷想)  file (2) 뚜르 208 23.02.19
♡ 간신히 존재하는  file (4) 청암 277 23.02.1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