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그런 걸 왜 하니
뚜르 2022.12.21 09:17:14
조회 336 댓글 2 신고

 

그런 걸 왜 하니


엄마는
내가 하는 모든 것을 말렸다.
인형놀이를 해도, 친구들에게 편지를 써도,
그림을 그려도, 심지어 책 읽는 것도 못하게 했다.
지금도 뭘 하고 싶을 때마다 엄마 눈치부터 보게 된다.
엄마가 어떻게 생각할까, 엄마가 핀잔 주지 않을까,
무시하지 않을까. 연애를 하고 결혼을 하고
이사를 할 때도, 대학원에 진학할 때도
엄마는 늘 "그런 걸 왜 하냐"며 못마땅해했다.
그래서 가끔씩 엄마에게서 멀리,
멀리 떠나고 싶었다.


- 박지현의《바람이 분다. 걸어야겠다》중에서 -


* 엄마의 말 한마디는
자녀들에게 큰 영향을 미칩니다.
긍정의 말, 응원하는 말이면 다행입니다.
부정의 말, 나무라고 꾸중하고 무시하는 말이면
자칫 평생 트라우마로 남습니다. 심지어 엄마로부터
멀리 떠나고 싶다는 생각까지 하게 합니다. 말은
에너지입니다. "그런 걸 왜 하느냐"라는 질문은
모든 에너지의 원천부터 차단하는,
절대 해서는 안 되는 말입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인생을 바꾸는 10분의 법칙 ♡ 밴드에서 모셔온 글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70 23.02.17
사랑하는 사람과는 결혼하지 말라는 말  file 솔새 330 23.02.17
우물 - 이영광   (4) 뚜르 226 23.02.17
♡ 겸허하게 말하고 겸손하게 행동하기  file (4) 청암 289 23.02.17
방심한 오리   (8) 뚜르 257 23.02.17
인연 우체국   (1) 직은섬 272 23.02.17
몸 노래   도토리 175 23.02.17
♡ 행복은 우리 안에 있다  file 청암 354 23.02.16
어둠 저편에는 /정채균   (2) 뚜르 177 23.02.16
악마의 3대 도끼   뚜르 269 23.02.16
우리는 마음부터 만났습니다   (1) 직은섬 261 23.02.16
허상(虛像)을 쫓아서  file (1) 예향도지현 195 23.02.16
꽃말   (1) 도토리 192 23.02.16
천숙녀의 [등불]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182 23.02.16
별점  file 모바일등록 (4) 김별 191 23.02.15
변산바람꽃 /백승훈   (2) 뚜르 194 23.02.15
칭찬과 비난의 비율   (1) 뚜르 300 23.02.15
♡ 가슴에 가득한 고독  file (2) 청암 256 23.02.15
내 나이 백 살이 되면  file 모바일등록 (2) 김별 355 23.02.14
발렌타인데이   (1) 도토리 177 23.02.1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