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첫눈 오는 날의 여백 /박종영
뚜르 2022.12.08 06:35:22
조회 220 댓글 2 신고



북국의 나라에서 이 겨울
첫 손님으로 찾아와 내리는 눈발,

초설이다 그래서 첫눈은,
초경 치른 소녀같이 상큼하고
새침해서 흩날리는 기품도 상냥하고 수줍다

경계가 없는 하늘아래
스스로 녹아내려 깃대없는 이정표를 꽂으며
메말라 푸석한 잡풀이거나 덤불 속이든
사그락대며 마른 잎에 부딪히는 둔탁한 아픔을 듣는다

지난 밤 방탕한 내 명정(酩酊)의
여백 사이를 헤집어 파고드는 첫눈의 속삭임,
아픔을 참으라는 다그침의 소리다

지금, 그 아픔을 치유하는 방법을
찾아내는 일이 시급한데
그리움 같은 첫눈의 순정이
몸을 녹이며 눈물되어 흩날린다.

- 박종영 님

 

<사색의 향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당신이라는 도둑   new (4) 뚜르 108 23.01.28
초록의 신호를 보낸다   new (4) 몽중환 127 23.01.28
♡ 그대가 사랑스럽다  file new (3) 청암 127 23.01.28
행복 하기 위해 건강하라   new (1) 직은섬 106 23.01.28
겨울비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99 23.01.27
♡때로는 모자람도 미덕 입니다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39 23.01.27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 이상화   (5) 뚜르 190 23.01.27
느슨한 활   뚜르 140 23.01.27
♡ 만족의 법칙  file (2) 청암 202 23.01.27
얼음꽃나무 /문태성   (2) 뚜르 169 23.01.26
♡ 첫사랑을 잊지 못하는 이유  file (2) 청암 215 23.01.26
그녀가 즐거운 이유   (2) 뚜르 183 23.01.26
사랑을 하면서 살아도 모자라는 인생 길   (1) 직은섬 260 23.01.26
인생화(人生畵)를 그리면서   (4) 몽중환 346 23.01.25
♡ 자신이 먼저 인사하기  file (2) 청암 259 23.01.25
너무 욕심을 부리지 말자   직은섬 237 23.01.25
붉은풍년화 /백승훈   (2) 뚜르 154 23.01.25
하얀 비둘기   (4) 뚜르 177 23.01.25
겨울잔디의노래   (1) 도토리 148 23.01.25
동판수진일용방(銅板袖珍日用方)  file (4) 몽중환 174 23.01.2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