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섶섬이 보이는 방 / 나희덕
뚜르 2022.11.26 09:23:41
조회 494 댓글 4 신고

이중섭(1916-1956) 게와 물고기가 있는 가족


섶섬이 보이는 방 / 나희덕

- 이중섭의 방에 와서

 

서귀포 언덕 위 초가 한 채

귀퉁이 고방을 얻어

아고리와 발가락군*은 아이들을 키우며 살았다

두 사람이 누우면 꽉 찰,

방보다는 차라리 관에 가까운 그 방에서

게와 조개를 잡아먹으며 살았다

아이들이 해변에서 묻혀온 모래알이 버석거려도

밤이면 식구들의 살을 부드럽게 끌어안아

조개껍질처럼 입을 다물던 방,

게를 삶아먹은 게 미안해 게를 그리는 아고리와

소라껍질을 그릇 삼아 상을 차리는 발가락군이

서로의 몸을 끌어안던 석회질의 방,

방이 너무 좁아서 그들은

하늘로 가는 사다리를 높이 가질 수 있었다

​꿈속에서나 그림 속에서

아이들은 새를 타고 날아다니고

복숭아는 마치 하늘의 것처럼 탐스러웠다

총소리도 거기까지는 따라오지 못했다

섶섬이 보이는 이 마당에 서서

서러운 햇빛에 눈부셔한 날 많았더라도

은박지 속의 바다와 하늘,

게와 물고기는 아이들과 해 질 때까지 놀았다

게가 아이의 잠지를 물고

아이는 물고기의 꼬리를 잡고

물고기는 아고리의 손에서 파닥거리던 바닷가,

그 행복조차 길지 못하리란 걸

아고리와 발가락군은 알지 못한 채 살았다

빈 조개껍데기에 세 든 소라게처럼

* 화가 이중섭과 그의 아내가 서로를 부르던 애칭.

- 나희덕, ​『야생사과』(창비, 2009)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천숙녀의 [기다림]  file 모바일등록 new k남대천 153 13:59:04
꽃과 인생   (2) 도토리 166 24.02.23
징검돌   (2) 도토리 120 24.02.23
진리   (2) 도토리 89 24.02.23
☆말의 지혜 ☆카페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64 24.02.23
몇 번의 겨울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235 24.02.22
바쁜 사람은 늙지 않는다   네잎크로바 263 24.02.22
사랑가   (2) 도토리 185 24.02.22
어린이는 어른의 아버지   (2) 도토리 127 24.02.22
인생 학교   (2) 도토리 121 24.02.22
일상의 순간들 속에 숨겨진 치유의 힘   (1) menta 210 24.02.21
오늘같이 봄비가 오는 날은(자작글)   (1) 미지공 205 24.02.21
인생의 사계절   (2) 도토리 236 24.02.21
사계(四季)   (2) 도토리 144 24.02.21
사랑의 불꽃   (2) 도토리 122 24.02.21
사랑의 꽃   (2) 도토리 162 24.02.20
환갑을 자축하는 시   (2) 도토리 143 24.02.20
나무의 말씀   (2) 도토리 115 24.02.20
희망希望  file (1) 독도시인 191 24.02.20
인연이 끊어지지 않으려면   네잎크로바 277 24.02.2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