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섶섬이 보이는 방 / 나희덕
뚜르 2022.11.26 09:23:41
조회 221 댓글 4 신고

이중섭(1916-1956) 게와 물고기가 있는 가족


섶섬이 보이는 방 / 나희덕

- 이중섭의 방에 와서

 

서귀포 언덕 위 초가 한 채

귀퉁이 고방을 얻어

아고리와 발가락군*은 아이들을 키우며 살았다

두 사람이 누우면 꽉 찰,

방보다는 차라리 관에 가까운 그 방에서

게와 조개를 잡아먹으며 살았다

아이들이 해변에서 묻혀온 모래알이 버석거려도

밤이면 식구들의 살을 부드럽게 끌어안아

조개껍질처럼 입을 다물던 방,

게를 삶아먹은 게 미안해 게를 그리는 아고리와

소라껍질을 그릇 삼아 상을 차리는 발가락군이

서로의 몸을 끌어안던 석회질의 방,

방이 너무 좁아서 그들은

하늘로 가는 사다리를 높이 가질 수 있었다

​꿈속에서나 그림 속에서

아이들은 새를 타고 날아다니고

복숭아는 마치 하늘의 것처럼 탐스러웠다

총소리도 거기까지는 따라오지 못했다

섶섬이 보이는 이 마당에 서서

서러운 햇빛에 눈부셔한 날 많았더라도

은박지 속의 바다와 하늘,

게와 물고기는 아이들과 해 질 때까지 놀았다

게가 아이의 잠지를 물고

아이는 물고기의 꼬리를 잡고

물고기는 아고리의 손에서 파닥거리던 바닷가,

그 행복조차 길지 못하리란 걸

아고리와 발가락군은 알지 못한 채 살았다

빈 조개껍데기에 세 든 소라게처럼

* 화가 이중섭과 그의 아내가 서로를 부르던 애칭.

- 나희덕, ​『야생사과』(창비, 2009)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까치밥나무  file 모바일등록 new 블루아이스 50 15:32:12
사랑의 별   new 도토리 25 13:16:53
2월의 그녀 /김희선   new 뚜르 95 09:05:10
사랑하는 그대에게   new 직은섬 74 09:03:29
인생을 완벽하게 만드는 것   new 뚜르 86 08:47:43
♡ 꿈이 주는 힘  file new 청암 100 08:22:03
천숙녀의 [푹 젖은]  file 모바일등록 new k김성남 115 00:47:36
♡ 자신을 칭찬하라  file (2) 청암 217 23.02.06
사랑은 인생의 아름당ㄴ 향기   직은섬 151 23.02.06
봄이 오고 있다 /이지엽   (1) 뚜르 167 23.02.06
모든 관계는 나에게 달려있다   뚜르 172 23.02.06
그 겨울의 끝자락에서  file 예향도지현 128 23.02.06
천숙녀의 [달 하나]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115 23.02.05
남자는 가슴에 묻어두고 사는 게 있다   뚜르 252 23.02.05
어느 교장 선생 훈화 말씀 / ​남호섭   (2) 뚜르 175 23.02.05
노인들의 나들이   소우주 137 23.02.05
연습   직은섬 123 23.02.05
♡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file 청암 186 23.02.05
고운 머음으로 살고 싶습니다   직은섬 144 23.02.05
책 속의 한 줄/그도세상   김용호 114 23.02.0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