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청혼 /진은영
뚜르 2022.11.25 14:54:43
조회 238 댓글 2 신고

 

 

 

청혼  /진은영

 

 

나는 오래된 거리처럼 너를 사랑하고

별들은 벌들처럼 웅성거리고

여름에는 작은 은색 드럼을 치는 것처럼

네 손바닥을 두드리는 비를 줄게

과거에게 그랬듯 미래에게도 아첨하지 않을게

어린 시절 순결한 비누 거품 속에서 우리가 했던 맹세들을 찾아

너의 팔에 모두 적어줄게

내가 나를 찾는 술래였던 시간을 모두 돌려줄게

나는 오래된 거리처럼 너를 사랑하고

벌들은 귓속의 별들처럼 웅성거리고

나는 인류가 아닌 단 한 여자를 위해

쓴잔을 죄다 마시겠지

슬픔이 나의 물컵에 담겨 있다 투명 유리 조각처럼

- '나는 오래된 거리처럼 너를 사랑하고', 문학과지성사, 2022

2022년 백석문학상 수상시집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까치밥나무  file 모바일등록 new 블루아이스 67 15:32:12
사랑의 별   new 도토리 31 13:16:53
2월의 그녀 /김희선   new 뚜르 100 09:05:10
사랑하는 그대에게   new 직은섬 80 09:03:29
인생을 완벽하게 만드는 것   new 뚜르 92 08:47:43
♡ 꿈이 주는 힘  file new 청암 105 08:22:03
천숙녀의 [푹 젖은]  file 모바일등록 new k김성남 116 00:47:36
♡ 자신을 칭찬하라  file (2) 청암 218 23.02.06
사랑은 인생의 아름당ㄴ 향기   직은섬 154 23.02.06
봄이 오고 있다 /이지엽   (1) 뚜르 167 23.02.06
모든 관계는 나에게 달려있다   뚜르 172 23.02.06
그 겨울의 끝자락에서  file 예향도지현 128 23.02.06
천숙녀의 [달 하나]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117 23.02.05
남자는 가슴에 묻어두고 사는 게 있다   뚜르 252 23.02.05
어느 교장 선생 훈화 말씀 / ​남호섭   (2) 뚜르 175 23.02.05
노인들의 나들이   소우주 137 23.02.05
연습   직은섬 123 23.02.05
♡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file 청암 186 23.02.05
고운 머음으로 살고 싶습니다   직은섬 144 23.02.05
책 속의 한 줄/그도세상   김용호 114 23.02.0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