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나무는 나이가 들수록 아름다워집니다
뚜르 2022.10.30 06:49:20
조회 397 댓글 6 신고

 

나무는 나이가 들수록 아름다워집니다

 

나이가 든다고

아름다워지는 것이 아닐 겁니다

 

나이가 들었다고 원숙이 되고

젊다고 항상 신선한 것만은 아닙니다

 

사람은 아름다워지기 위해 체험과

오늘의 사색의 갈무리에 의해

반성과 성찰을 통해 내일의

아름다움을 만들어 내는 것 같습니다

 

섬에 사는 사람들은

바다에서 해가 떠서 바다로

해가 진다고 합니다

 

산골짜기에 사는 사람들은 해가

산에서 떠서 산으로 진다고 합니다

 

저마다 의 진실입니다

섬사람이나. 산골사람들이

자기들의 주장만을 편다면

서로 소통이 어렵겠지요

 

궁하면 변하고 변하면 통하고

통하면 오래간다는 말이 있습니다

 

사람과 사람사이 관계

사색과 반성과 성찰을 통해서

이루어 내야 하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 김택길 "체험과 사색" 중에서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가슴이 터지도록 보고 싶은 날은  file (2) 청암 472 23.01.03
첫 마음 - 정채봉   (2) 뚜르 321 23.01.03
어린아이가 바라보는 세상   (2) 뚜르 228 23.01.03
행복은 자신에게   직은섬 317 23.01.03
낙타의 힘   도토리 207 23.01.03
이순옥시모음 40편/그도세상   김용호 282 23.01.02
1월에 바라는 소망의 기도 /김영국   뚜르 368 23.01.02
계묘년, 토끼에 대한 오해와 진실   (3) 뚜르 378 23.01.02
시작입니다   (2) 뚜르 376 23.01.02
♡ 의심은 포기할 때까지 찾아온다  file (2) 청암 315 23.01.02
새해 약속은 이렇게   직은섬 391 23.01.02
해맞이  file 모바일등록 김별 215 23.01.02
2023년 신춘문예 시 당선작 모음/그도세상   김용호 1,980 23.01.02
새해의 사랑 노래   도토리 220 23.01.02
새해맞이  file 모바일등록 김별 262 23.01.01
새해 새 아침에 /권태원   (4) 뚜르 316 23.01.01
♡ 내 삶의 응원군  file (2) 청암 331 23.01.01
마음은 새해를 볼수 있읍니다   직은섬 290 23.01.01
새해를 맞으며   도토리 311 23.01.01
한 해를 보내면서 /藝香도지현   (2) 뚜르 268 22.12.3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