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꽃향유 /백승훈
뚜르 2022.10.27 08:39:15
조회 160 댓글 2 신고


꽃향유 : 꿀풀과의 여러해살이풀로 산야에서 자란다. 산야에서 자란다. 줄기는
뭉쳐나고 네모지며 가지를 많이 치고 흰 털이 많으며 높이가 60cm에 달한다.
꽃은 9∼10월에 붉은 빛이 강한 자주색 또는 보라색으로 피고 줄기와 가지 끝에
빽빽하게 한쪽으로 치우쳐서 이삭으로 달리며 바로 밑에 잎이 있다.


꽃향유


단풍잎에 취했던가
은행잎에 취했던가

소슬바람에
물든 이파리 색종이처럼 뿌려 대는
키 큰 나무에게 다가서다가
무심코 밟아버린 보랏빛 꽃 한 송이

나뭇가지 사이로 비껴 드는
햇볕 한 점 아쉬워 꽃대를 세우고
잠시 다녀 갈 나그네벌을 위해
꽃 속에 꿀을 숨긴 것도 죄가 되나요

허튼 내 발길에
무참히 허리 꺾인 꽃향유가
향기로 내게 묻는다


글.사진 - 백승훈 시인

 <사색의 향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그대와 함께 있을 때  file 청암 368 22.12.31
마음에 바르는 약   직은섬 315 22.12.31
제야의 종소리  file 모바일등록 김별 244 22.12.31
제야의 종소리   도토리 143 22.12.31
이름을 지운다 /허형만   (2) 뚜르 271 22.12.30
송년의 노래   도토리 258 22.12.30
♡ 내 곁을 떠나지 않는 너를  file (6) 청암 389 22.12.30
무대 위 안중근 의사가 되기까지   (4) 뚜르 168 22.12.30
바람부는 언덕에 앉아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308 22.12.30
따뜻했던 작은 크리스마스   (4) 뚜르 245 22.12.29
♡ 상대방의 마음을 읽어라  file (4) 청암 383 22.12.29
당신과 나 귀한 인연이 길   (1) 직은섬 356 22.12.29
。 습관 하나하나가 나를 만듭니다.....~♡˚。  file 모바일등록 (2) 감성라떼 344 22.12.29
몹시 추운 날의 시   (1) 도토리 202 22.12.28
갈퀴나물 꽃 /백승훈   뚜르 154 22.12.28
할머니 패딩   (2) 뚜르 267 22.12.28
지금 해야 할일과 나중에 할일   직은섬 290 22.12.28
♡ 늘 그리운 사람  file (4) 청암 482 22.12.28
♡ 만남의 기적  file 청암 399 22.12.27
12월의 기적 /성백군   (2) 뚜르 262 22.12.2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