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일주문 모바일등록
김별 2022.10.23 21:56:34
조회 245 댓글 0 신고

일주문(一柱門) / 김별

 

일주문은 문이 아니다.

아무도 그곳으로 

들어 오거나

나가지 않았기 때문이다

 

일주문은 

길을 가로막고 섰지만

길도 아니다

아무도 그곳을 통해 

떠나거나

돌아오지 않았기 때문이다

 

문도 아닌 것이

길도 아닌 것이

일주문은 왜 거기에 섰는가

 

속세와 해탈의 경계쯤이라도 

된다는 것인가

 

그렇다면

알껍질 한 장을 깨고 나온 병아리는

저 세상에서 이 세상으로

왔단 말인가

 

그럴 것이면

문밖이 저승길이란 말이 더 맞지 않겠는가

 

있으나 마나 한 문

있어서 성가신 문

없는 것이 마땅했을 문은 있어

평안하던 마음을 

산문에 들어 오히려 번잡하게 하는데

 

술 한 잔 때문이었을까

선잠 든 꿈속의 일이었을 것이다

바람결에

누군가 내 얼굴을 만지고 지나갔다

그것이 꽃잎이었는지

여인의 손길인지 알 수 없지만

 

향기인 듯 남은 여운에 

취기가 돌아

잠시 휘청거렸다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도깨비방망이   도토리 223 23.01.09
있는 그대로의 사랑   직은섬 376 23.01.09
♡ 인내와 용기를 가져야 한다  file (2) 청암 296 23.01.09
가만히 있지 못하는 아이   (2) 뚜르 214 23.01.09
병원 가는 길  file 모바일등록 김별 236 23.01.08
아침의 노래   도토리 254 23.01.08
아름답고 화평한 새해 되기를! /오정방   (2) 뚜르 298 23.01.08
♡ 그대는 나의 전부입니다  file (2) 청암 377 23.01.08
아름다운 하루   (1) 직은섬 445 23.01.08
無塩女(무염녀)   (4) 뚜르 254 23.01.08
꽃잎 묵상   (2) 도토리 233 23.01.07
우리가 살아 가는 길   직은섬 354 23.01.07
감기라는 바이러스씨 / 최영철   (2) 뚜르 151 23.01.07
♡ 나를 믿어라 내 인생을 믿어라  file 청암 339 23.01.07
빗속에 버려진…   뚜르 219 23.01.07
님이 오시는 길  file 모바일등록 (2) 김별 235 23.01.06
♡친구♡카톡으로 받은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322 23.01.06
마음 - 김광섭   (4) 뚜르 323 23.01.06
가장 강한 사람   (2) 뚜르 317 23.01.06
♡ 우리의 사랑은 언제나 아름답다  file (2) 청암 368 23.01.0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