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내일은 반드시 둥지를 지어야지
뚜르 2022.10.13 08:19:36
조회 309 댓글 2 신고




세계에서 가장 높은 히말라야 산맥의
깊은 골짜기에 '할단새'라는 전설의 새가
있다고 합니다.

할단새는 둥지도 없어 이 나무 저 나무를
옮겨 다니면서 살아가는데 매섭고 혹독한 밤이 되면
추위에 떨며 고통의 시간을 보냅니다.

때로는 다른 새들의 둥지를 기웃거려 봅니다.
하지만, 어떤 새들도 자신의 자리를
내주지 않습니다.

결국 목이 터져라 울면서 밤새
굳게 마음먹고 다짐합니다.

"내일은 반드시 둥지를 지어야지"

그런데 그뿐, 따스한 햇볕이 드는 아침이 되면
할단새는 지난밤의 결심은 다 잊어버리고
즐겁게 놀면서 하루를 다 보냅니다.

그러다 다시 밤이 되어 혹독한 추위가
찾아오면 또 떨고 울며 결심을 되풀이하면서
살아간다고 합니다.





결심하고 망각하고를 반복하며
끝내 둥지를 짓지 않고 사는 할단새처럼
새해에 소망으로 채운 계획, 월초에 정한 약속 등
우리도 많은 걸 망각하고 다시 결심하면서
살고 있지는 않은지요.


# 오늘의 명언
늘 명심하라.
해내고 말겠다는 너의 결심이
다른 어떤 것보다 중요하단 사실을
– 에이브러햄 링컨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도깨비방망이   도토리 223 23.01.09
있는 그대로의 사랑   직은섬 376 23.01.09
♡ 인내와 용기를 가져야 한다  file (2) 청암 296 23.01.09
가만히 있지 못하는 아이   (2) 뚜르 214 23.01.09
병원 가는 길  file 모바일등록 김별 236 23.01.08
아침의 노래   도토리 254 23.01.08
아름답고 화평한 새해 되기를! /오정방   (2) 뚜르 298 23.01.08
♡ 그대는 나의 전부입니다  file (2) 청암 377 23.01.08
아름다운 하루   (1) 직은섬 445 23.01.08
無塩女(무염녀)   (4) 뚜르 254 23.01.08
꽃잎 묵상   (2) 도토리 233 23.01.07
우리가 살아 가는 길   직은섬 354 23.01.07
감기라는 바이러스씨 / 최영철   (2) 뚜르 151 23.01.07
♡ 나를 믿어라 내 인생을 믿어라  file 청암 339 23.01.07
빗속에 버려진…   뚜르 219 23.01.07
님이 오시는 길  file 모바일등록 (2) 김별 235 23.01.06
♡친구♡카톡으로 받은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322 23.01.06
마음 - 김광섭   (4) 뚜르 323 23.01.06
가장 강한 사람   (2) 뚜르 317 23.01.06
♡ 우리의 사랑은 언제나 아름답다  file (2) 청암 368 23.01.0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