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가을은 그렇게 온다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2022.10.07 02:00:39
조회 393 댓글 3 신고

 

 

 

기다리지 않아도

때가 되면

 

올 사람은 오고

굳이 붙잡아도

떠날 사람은 떠나듯이

 

좀처럼 수그러질 것 같지 않던

여름날의 무더위도

어느새 기세가 꺽여 고개숙이고

 

아침 저녁으로 부는 시원한 바람으로

머리 끝까지 서늘한 기운을 느낄 때

 

 

가을은 새색시의 걸음으로

하얀 버선을 신은 채 소리도 없이

우리 곁에 사뿐히 다가온다.

 

 

누군가에 대한 원망과 함께

정체를 알 수 없는 연민이

 

내 마음의 서랍장에

차곡차곡 채워져 갈 때

 

새벽에 들려오는 귀뚜라미 울음소리처럼

가을은 전혀 예기치 않은 목소리로 찾아온다.

 

 

방황하던 나의 영혼이

길을 잃고 헤메고 있을 때

 

가을은 노란 은행잎 위에

약속의 말씀을 깨알처럼 받아 적는다.

 

 

상처없는 사랑은 없다고

이별없는 만남은 없다고

 

마음이 우울할 때에는

푸른 가을 하늘을 바라보라고..

 

글/ 이정하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12월의 소묘   (1) 곽춘진 219 22.12.26
여인은 꽃 잎 엄마는 무쇠   (2) 직은섬 234 22.12.26
♡ 나를 사랑하는 당신에게  file 청암 361 22.12.26
길노래   (1) 도토리 149 22.12.26
아름다운 모습  file 모바일등록 김별 318 22.12.25
Merry Christmas and A Happy New Year   (2) 뚜르 213 22.12.25
♡ 가장 큰 선물  file 청암 394 22.12.25
아기 예수의 걸음마 /홍수희   (2) 뚜르 151 22.12.25
성탄절 기도   직은섬 168 22.12.25
날마다 성탄일   도토리 155 22.12.25
♡작은 영웅♡   모바일등록 (2) 백두산 232 22.12.24
세기의 명마 씨비스킷   (2) 뚜르 175 22.12.24
동백꽃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81 22.12.24
그리운 성탄전야 /정심 김덕성   (2) 뚜르 160 22.12.24
사랑 한다고 지금 말 하세요   (1) 직은섬 283 22.12.24
♡ 그리워하는 행복  file 청암 361 22.12.24
목수 예수의 노래   도토리 135 22.12.24
장날 /고재종   (2) 뚜르 200 22.12.23
老人이 하는 헛소리 인가?   화당리 296 22.12.23
겨울비   모바일등록 김별 180 22.12.2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