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사랑" 한다는 말과 "이해"한다는 말
뚜르 2022.10.06 06:18:12
조회 288 댓글 2 신고

"사랑"한다는 말과 "이해"한다는 말

우리들의 삶 중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는 말은

"사랑"한다는 말과 "이해"한다는 말이 아닌가 합니다.

사람들은

자기의 입장을 이해해주고

자신에게 진정한 사랑이 심어지기를

간절히 바라고 살아가고 있는 반면

"이해"란 것을 가볍게 생각하고 쉽게

여겨버리는 사고를 지니고 있기도 한데

실제 인간이 가장 두려워해야 하는 건

"이해가 안 되는 존재"라는 말이 아닐까 싶습니다.

우리들의 삶에서

상대를 이해한다는 것은

서로간의 관계에 대한 중요한 의미를 지니게 됩니다.

어떤 다툼에서나 의견 충돌 후 화해하는 자리에서

"이해한다" "이해하라"는 말을 쉽게 이야기하는데

그 이해라는 것은 생각하기엔 작은 것 같지만

실제로 "사랑한다"는 말보다도 더욱 큰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이해라는 말은

상대의 행동이나 뜻에 대해

같이 일치한다는 의미를 내포하기 때문에

우리 안에 더 크게 받아 드려지게 되는 것입니다.

"이해"라는 단어는

폭이 넓고 깊어서 나이가 들어야만

자주 사용할 수 있는 단어이기도 합니다.

사람들은 많은 세월을 살아가면서

이해되지 않는 사람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기도 하고

많은 에너지를 소모하고 있기도 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이해심"은 무엇보다도

상대를 생각할 수 있는 폭을 넓히고

삶의 다양성을 인정한다면 더 많은 사람과 사물

그리고 사연을 이해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상대를 "이해" 할 수 있다는 것은

곧 나의 아름다움의 시작이기도 합니다.

오늘 하루 진심으로 사랑하는 마음으로 이해하며

넓은 아량으로 이해하려는 아름다운 모습으로

오늘 하루를 보냈으면 하고 기도해 봅니다

-좋은글 중에서-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12월의 소묘   (1) 곽춘진 219 22.12.26
여인은 꽃 잎 엄마는 무쇠   (2) 직은섬 234 22.12.26
♡ 나를 사랑하는 당신에게  file 청암 361 22.12.26
길노래   (1) 도토리 149 22.12.26
아름다운 모습  file 모바일등록 김별 318 22.12.25
Merry Christmas and A Happy New Year   (2) 뚜르 213 22.12.25
♡ 가장 큰 선물  file 청암 394 22.12.25
아기 예수의 걸음마 /홍수희   (2) 뚜르 151 22.12.25
성탄절 기도   직은섬 168 22.12.25
날마다 성탄일   도토리 155 22.12.25
♡작은 영웅♡   모바일등록 (2) 백두산 232 22.12.24
세기의 명마 씨비스킷   (2) 뚜르 175 22.12.24
동백꽃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81 22.12.24
그리운 성탄전야 /정심 김덕성   (2) 뚜르 160 22.12.24
사랑 한다고 지금 말 하세요   (1) 직은섬 283 22.12.24
♡ 그리워하는 행복  file 청암 361 22.12.24
목수 예수의 노래   도토리 135 22.12.24
장날 /고재종   (2) 뚜르 200 22.12.23
老人이 하는 헛소리 인가?   화당리 296 22.12.23
겨울비   모바일등록 김별 180 22.12.2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