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10월 어느 날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2022.10.06 03:00:34
조회 398 댓글 1 신고

 

 

 

세월은 내게 묻는다.

사랑을 믿느냐고

 

 

뜨거웠던 커피가 담긴 찾잔처럼

뜨거웠던 기억이 담긴 내게 묻는다.

 

 

보이지 않는 모든 것들이

렌지 위에 찻물로 끓는 밤

빗소리는 어둠을 더 짙게 덮고 있다.

 

 

창 밖에 서성이는 가을이 묻는다.

지난 여름을 믿느냐고

 

 

김삿갓 계곡을 따라가던 물봉숭아

꽃잎새 지금쯤 다 졌을텐데

 

 

식어진 사랑도

지난 여름도

묻는다고 대답할 수 있을까

 

 

기울어자 가을 밤

부질없는 그리움이

째각째각 초침소리를 따라간다.

 

글/ 목필균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12월의 소묘   (1) 곽춘진 219 22.12.26
여인은 꽃 잎 엄마는 무쇠   (2) 직은섬 234 22.12.26
♡ 나를 사랑하는 당신에게  file 청암 361 22.12.26
길노래   (1) 도토리 149 22.12.26
아름다운 모습  file 모바일등록 김별 318 22.12.25
Merry Christmas and A Happy New Year   (2) 뚜르 213 22.12.25
♡ 가장 큰 선물  file 청암 394 22.12.25
아기 예수의 걸음마 /홍수희   (2) 뚜르 151 22.12.25
성탄절 기도   직은섬 168 22.12.25
날마다 성탄일   도토리 155 22.12.25
♡작은 영웅♡   모바일등록 (2) 백두산 232 22.12.24
세기의 명마 씨비스킷   (2) 뚜르 175 22.12.24
동백꽃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81 22.12.24
그리운 성탄전야 /정심 김덕성   (2) 뚜르 160 22.12.24
사랑 한다고 지금 말 하세요   (1) 직은섬 283 22.12.24
♡ 그리워하는 행복  file 청암 361 22.12.24
목수 예수의 노래   도토리 135 22.12.24
장날 /고재종   (2) 뚜르 200 22.12.23
老人이 하는 헛소리 인가?   화당리 296 22.12.23
겨울비   모바일등록 김별 180 22.12.2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