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난파선
산과들에 2022.09.26 18:24:42
조회 85 댓글 0 신고

더 쓰러져 가는 갑판 위 몸을 뉘인 채

침몰하기만 기다리는 일은 퍽이나 낭만적이야

 

밤을 무릅쓰고 파도로부터 도망친 바람이

칠흑같이 어두운 심연의 발자국을 남기고

 

잔뜩 찢겨진 나 자신을 들여다보며

돌고 도는 질문 안에서

 

무슨 일이 있어도 살아남을 것이라고

우리는 얼어붙은 계절을 맨발로 잘도 건너왔노라

바짝 웅크린 등에 다정히 얹어주는 손길

 

길을 잃는 것도

길을 얻는 것

그 반복 속에 삶은 기어이 버텨내는 것

 

이 밤을 표류한다면

더 이상 배가 고프다고 자신을 잡아먹지 않겠어

어젯밤 먹은 꿈의 곰팡이 냄새가 나

이제 일어나야지, 일어나야지

곧 나는 바뀔거야

 

-전윤정-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삶의 여유를 아는 당신이 되시길   (1) 직은섬 239 22.11.25
겨울언저리 / 임은숙  file (1) 행운초 296 22.11.24
이미 계절은 겨울입니다!  file 미림임영석 226 22.11.24
♡ 그대는 나의 전부입니다  file 청암 235 22.11.24
줄수없는 사랑은 없다   (1) 직은섬 245 22.11.24
나는 당신을 만났다   (2) 뚜르 211 22.11.24
♡밴드에서 담아옴♡   모바일등록 (2) 백두산 177 22.11.24
세 가지 보물   (2) 도토리 215 22.11.24
풀꽃의 노래   도토리 120 22.11.23
국화꽃 /백승훈   뚜르 140 22.11.23
♡ 새활을 위한 재산  file 청암 182 22.11.23
가는 길있으면 온길도 있다   (1) 직은섬 230 22.11.23
24절기 중 20 번째 소설(小雪)  file 미림임영석 108 22.11.22
나무   도토리 131 22.11.22
행복을 느끼며 사는 방법  file (2) 뚜르 392 22.11.22
나 홀로 소녀, 예진이   (1) 뚜르 140 22.11.22
소설 (小雪) /김정희   (1) 뚜르 127 22.11.22
♡ 하거나 하지 않거나  file (4) 청암 234 22.11.22
자식들 앞에 부부 모습   (1) 직은섬 195 22.11.22
자꾸만 멀어져 가는 가을 뒷모습  file (2) 미림임영석 213 22.11.2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