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가끔은
예향도지현 2022.09.20 07:30:47
조회 149 댓글 2 신고

 


가끔은 / 藝香 도지현

 

피를 토하는 아픔이

가슴을 도려내듯 하는데

그런데도 놓치고 싶지 않은

미련이 아직도 남아서일까

 

참 우매한 화상이다

그것이 대체 무엇이 관데

바들바들 떨면서도 붙잡고 늘어져

손바닥에서는 선혈을 뚝뚝 흘리나

 

생에의 애착일까

아직 욕심이 남아서일까

벌써 모두 놓으려 했지

그런데 그건 마음 뿐이었나 봐

 

비우고 내려놓아야 하는데

그렇게 하겠다, 마음을 먹었는데

가끔은 스스로 제어하지 못하고

움켜쥐고 가고 싶은 욕망이 생긴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10월의 소망  file 포토이 335 22.10.24
가을이다  file 모바일등록 블루아이스 414 22.10.24
♡ 가정보다 더 즐거운 곳은 없다  file 청암 289 22.10.24
선을 긋다   뚜르 270 22.10.24
일주문  file 모바일등록 김별 228 22.10.23
김용호시모음 15편   김용호 267 22.10.23
나라가 잘되는 비결   (6) 뚜르 399 22.10.23
♡ 행복은 자신의 마음속에 있다  file 청암 436 22.10.23
소나무  file 포토이 295 22.10.22
♡ 앞날만 생각하라  file 청암 419 22.10.22
즐거운 인생   도토리 493 22.10.14
나무 앞의 묵상   도토리 184 22.10.13
♡ 성공을 확신하라  file 청암 309 22.10.13
귀향 /정채균   (2) 뚜르 201 22.10.13
노년에 있어야 할 벗   (4) 뚜르 573 22.10.13
내일은 반드시 둥지를 지어야지   (2) 뚜르 291 22.10.13
낚시 바늘이 주는 교훈   네잎크로바 263 22.10.13
가을은 깊어만 가는데  file 예향도지현 328 22.10.13
세 잎 클로버   도토리 194 22.10.12
새깃유홍초 /백승훈   뚜르 203 22.10.1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