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가을 빈손/천숙녀
이현경 2022.09.19 01:10:37
조회 113 댓글 0 신고

 

가을 빈손

 

 

말 한마디 못을 치면 빗장 문 닫아걸고

 

쓸쓸함이 저벅거려 퉁퉁 부운 발 시렸다

 

명치끝 투망에 걸려 억누르고 지내 온 날

 

엇갈린 생채기는 몽당몽당 잘라내고

 

다문 입술 여는 날엔 흐린 안개 풀어내며

 

울타리 봄빛 파랗게 물들이고 있는 오월

 

아직은 큼직한 삶의 무게 남아있어

 

격랑激浪의 너울쯤은 짠 눈물로 삼키면서

 

마음 밭 파종하느라 빈 손 뿐인 가을걷이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당신은 혼자가 아님니다   네잎크로바 265 22.10.10
아름다워 슬픈 계절  file 예향도지현 283 22.10.10
반대의견을 경청하라   (2) 뚜르 613 22.10.10
교학상장(敎學相長)   뚜르 388 22.10.10
귀한 만남 / 윤순정   뚜르 359 22.10.10
낙엽 묵상   도토리 227 22.10.09
가을의 여심(女心)   도토리 261 22.10.09
가을햇살   도토리 251 22.10.09
♡ 가정의 위대함  file 청암 322 22.10.09
내 가슴에   (1) 네잎크로바 432 22.10.09
앨빈 토플러는 어떻게 족집게 미래학자가 됐나?   (6) 뚜르 439 22.10.09
그대 나를 사랑한다면   (2) 뚜르 464 22.10.09
지상에서 부른 마지막 노래 - 김현식   뚜르 194 22.10.09
중년의 사색에 대하여   (1) 무극도율 430 22.10.09
훈장에 새겨진 글   무극도율 137 22.10.09
리더가 갖추어야할 최고의 미덕   무극도율 242 22.10.09
서로 위안이 되는 사람   네잎크로바 446 22.10.08
시인의 독백 // 예인 박미선   대장장이 108 22.10.08
그대를 사랑한 뒤로는   대장장이 211 22.10.08
나 혼자만 행복할 수 없습니다   뚜르 351 22.10.08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