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몸이 말한다
17 대장장이 2022.08.12 14:57:21
조회 161 댓글 0 신고

 



             몸이 말한다 

 

                     20**년 10월5일 금요일, 하루아침에 쌀쌀해진 날 

                     노령 자 무료 독감 백신도 맞고 동네 병원에 갔다

                     이왕 오셔서 기다리신 김에

                     4만 원짜리 폐렴 백신도 맞고 가시라는 의사의

                   말에

                    얼씨구 이런 게 바로 시간 절약!

                    하지만 저녁 병원 문 닫을 무렵부터 몸 오슬오슬

                    추위노령자에게 집으로 백신 놓아준 의사, 돌팔이라

                  욕하며

                    셔벅2시까지 끙끙 앓다 간신히 눈 붙이고

                   아침에 생각해보니

                   내가 1년 4개월째 윗니 여럿 임플란트를 하고 있는

                    부실한 몸의 임자인 줄 의사가 어떻게 알았겠는가?

 

                    맞다, 엊저녁 너는헛밢질을 했어. 몸이 말했다

                    지난예름 정산 얻다 뒀는지 모를 더위 두 번이나

                  먹었는데

                   이제 감기 몸살하고도 인사 한번 나눠야 않겠나.

                   빨리 가라고 자동차에 매질 않지만

                   재갈 물린 말은 채찍을 들어야 말처럼 달린다

                   아픔의 지문 무 ㄷ어 있지 않은 삶이 구석이 어 

                 디 있는가?

                    기쁨의 문설주에도 아픔의 흔적?

                    타일레놀 계속 삼키는  네가보기. 싫어

              나는 오늘 저녁 동네 치킨집에 길 거다.

 

                                               ♧황동규 

 

 

 

 

3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땅과 하늘   new 도토리 0 00:32:27
하늘 아래   new 도토리 0 00:30:46
사랑의 향기   new 도토리 0 00:29:28
순간순간에서 얻는 행복  file new 하양 5 00:11:06
정성이 습관인 것처럼  file new 하양 8 00:10:20
의사 표현을 하자  file new 하양 6 00:08:28
이지데이 안녕   모바일등록 new taeyoung 11 22.09.28
한 강/ 윤 해 균   new 이현경 19 22.09.28
젊은이/김현배   new 이현경 23 22.09.28
사색/ 최인구   new 이현경 20 22.09.28
능소화   new 산과들에 49 22.09.28
빨래   new 산과들에 31 22.09.28
내마음의 창   new (1) 산과들에 45 22.09.28
가슴깊이 흐르는 가을 사랑 / 박미선   new 대장장이 60 22.09.28
설순복의 [가을은...]  file 모바일등록 new (1) k하서량 92 22.09.28
가을이 오는 길에 마중 나갈까?  file new 미림임영석 53 22.09.28
아름다운 가을빛 그 마음  file new 미림임영석 72 22.09.28
가을빛 따라 여행 떠나자!  file new 미림임영석 65 22.09.28
당신은 제게 있어   new 대장장이 80 22.09.28
상처난 꽃이 향기가 더 진하다   new 네잎크로바 137 22.09.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