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쓸쓸하고 더딘 저녁
17 대장장이 2022.08.03 10:40:31
조회 136 댓글 0 신고

 

             쓸쓸하고 더딘 저녁 

 

                    이제 컴퓨터 쓰레기통 비우듯 

                    추억통 비울 때가 되었지만,

                    추억 어느 길목에서고

                    나보더 더 아끼는 사람 만나면 퍼뜩ㅍ 정신 들곤 하던

                    슈베르트나 고흐,그들의 젊은 이마를

                    죽음의 탈 쓴 사자(使者)가 와서 어루먄질 때

                    (저 뻐개진 입 가득 붉은 웃음)

                    그들은 왜 비명을 지르지 않았을까?

                    밀밭이 타오르고

                    밀밭 한가운데로 달려오는 마차가 타오르고

                    사람들의 성대(聲帶)가 타오를 때

                    그들은 왜 신음 소리에 몸을 내주거나

                    가슴에 파스톨 과녁을 그렸을까?

                    '왜 그대들은 이 세상에서 재빨리 빠져나가고 싶어

                  했는가?

                    시장 인심이 사납던가.

                    악보나 캔버스가 너무 비좁던가?

                    아니면 썰쓸하고 더딘 지적 빗소라가

                    먼 땅 끝 비처럼 들리는 저녁이 생각보다 일찍 찾아

                 왔던가?'


                                                          ◎ 황동규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한 방울의 그리움 ---이해인  file (1) 대장장이 143 22.09.20
삶의 아름다움 -- 이정하   (1) 대장장이 138 22.09.20
가을 너무 반가운 풍경화  file 미림임영석 121 22.09.20
황금 들판 9월의 끝자락  file 미림임영석 131 22.09.20
민들레 홀씨   도토리 317 22.09.20
마음의 풍경   도토리 331 22.09.20
풍차와 가슴   도토리 337 22.09.20
♡ 걸어 보지 못한 길  file (4) 청암 191 22.09.20
인생은 만남을 통해서 살아간다   네잎크로바 206 22.09.20
가끔은  file (2) 예향도지현 130 22.09.20
나는 실패하지 않았습니다   (2) 뚜르 188 22.09.20
딱, 그만큼   (2) 뚜르 206 22.09.20
파 할머니와 성경책 - 최동호   (2) 뚜르 149 22.09.20
가을마다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328 22.09.20
내일을 꿈꾼다  file 하양 359 22.09.20
자신의 부족함 알기  file (4) 하양 413 22.09.20
성공은 시간을 잘 쓰는 자를 좋아한다  file (2) 하양 398 22.09.20
안경   (1) 산과들에 124 22.09.19
낮은 곳으로   산과들에 103 22.09.19
박쥐   산과들에 59 22.09.1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