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살만 하니 떠나 가드라
17 네잎크로바 2022.07.28 20:30:48
조회 150 댓글 0 신고
♣♡ 살만 하니 떠나는 게 인생이다 ♡♣
사람이 태어날 때는 순서가 있지만 세상 떠날 때는 가는 순서가 없습니다. 5분후를 모르는 것이 인생사입니다. 천년만년 살 것처럼 가야만 합니다. 예고도 없이 부르면 모든 것을 다 두고 갈 준비도 못하고, 세수도 본인 손으로 못하고 떠나갈 옷도 갈아입지 못하여 남이 씻겨주고 옷도 입혀줍니다. 부와 권력과 명예를 가진 자나, 아무것도 가진 것이 없는 구걸해 먹고 사는 자나 갈 때는 똑같이 갈 준비 못하고 빈손으로 떠나가야만 합니다. 천년만년을 살 것같이 오늘 못한 것은 내일 해야지 내일 못하면 다음에 하면 되지 기회는 무한하다고 생각 합니다. 지금까지 바쁘게 살다 보니 부모와 자식의 도리, 인간 도리를 못했으니 앞으로는 해야겠다고 다짐하고 앞만 보고 열심히 살다 보니 삶을 즐기지 못해... 이제 친구들과 어울려 즐기고 가보지 못한 곳 여행도 하면서 즐겁게 살려는데 어느 날 갑자기 예기치 못했는데 떠나야 할 운명이 오면 갈수밖에 없습니다. 이제 살만 하니 떠난다고 아쉬워하는 것이 인생사입니다. 내일은 기약이 없으니 오늘이 내 생의 마지막 날이라 생각하고... 지금껏 하지 못한 일들을 하여 내일 떠나더라도 후회 없는 삶을 살아갑시다. 과거는 지나 버렸고 미래는 기약이 없으니 오직 존재하는 것은 현재 입니다 -좋은 글 중에서-

3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랑하는 마음 중에/현미정   이현경 111 22.09.19
가로수 / 정채균   이현경 60 22.09.19
가을 빈손/천숙녀   이현경 106 22.09.19
가을엔 사랑과 동행을 하자  file (2) 하양 402 22.09.19
니가 있어 참 좋다  file (6) 하양 503 22.09.19
가슴이 부르는 그리움  file (2) 하양 467 22.09.19
사과나무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96 22.09.18
  산과들에 83 22.09.18
송곳니   산과들에 56 22.09.18
연해진다는 것   (1) 산과들에 90 22.09.18
잊히지 않은 그대   (1) 오선 130 22.09.18
사진 한 장   도토리 379 22.09.18
밤노래   도토리 387 22.09.18
내 곁에 나   도토리 398 22.09.18
사랑도 나무처럼  file 대장장이 131 22.09.18
그대의 눈빛이 있는 곳에서 살고 싶 다  file 대장장이 146 22.09.18
명절 끝물 앙금 털어버릴 용서 명언 7가지   (2) 뚜르 164 22.09.18
이 가을에는 따뜻한 눈물을 배우게 하소서   뚜르 186 22.09.18
옥이 - 이병초   (2) 뚜르 141 22.09.18
♡ 진정으로 포기할 순간  file (6) 청암 220 22.09.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