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다음에 다시 만나자
100 뚜르 2022.07.28 08:25:21
조회 269 댓글 2 신고

 

자네들이 내 자식이었음이 고마웠네
자네들이 나를 돌보아줌이 고마웠네

 

자네들이 이 세상에 태어나 나를 어미라 불러주고
젖 물려 배부르면 나를 바라본 눈길이 참 행복했다네
지아비 잃어 세상 무너져 험한 세상 속을
버틸 수 있게 해줌도 자네들이었네

 

이제 병들어 하늘나라로 곱게 갈 수 있게
곁에 있어 줘서 참말로 고맙네

 

자네들이 있어서 잘 살았네
자네들이 있어서 열심히 살았네

 

딸아이야, 맏며느리 맏딸 노릇 버거웠지?
큰애야, 맏이 노릇 하느라 힘들었지?
둘째야, 일찍 어미 곁 떠나 홀로 서느라 힘들었지?
막내야, 어미젖이 시원치 않음에도 공부하느라 힘들었지?

 

다들 고맙고 많이 사랑한다
그리고 다음에 만나자

 

 

암으로 세상을 떠난 어느 70대 노모가
3남 1녀의 자식들에게 남긴 메모입니다.

 

자신의 죽음을 목전에 두고도,
자녀들에게 마음을 담은 편지를 온 힘을 다해
써 내려갔던 어머니…

 

그 어머니의 한없는 사랑을
우리는, 어떻게 다 알 수 있을까요?

우리가, 평생 살면서 조금이나마
닮아갈 수 있을까요.

 

어머니 사랑합니다.
그저 사랑합니다.

 

# 오늘의 명언
자녀들에게는 어머니보다 더 훌륭한
하늘로부터 받은 선물은 없다.
– 에우리피데스 –

 

<따뜻한 하루>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랑하는 마음 중에/현미정   이현경 111 22.09.19
가로수 / 정채균   이현경 60 22.09.19
가을 빈손/천숙녀   이현경 106 22.09.19
가을엔 사랑과 동행을 하자  file (2) 하양 402 22.09.19
니가 있어 참 좋다  file (6) 하양 503 22.09.19
가슴이 부르는 그리움  file (2) 하양 467 22.09.19
사과나무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96 22.09.18
  산과들에 83 22.09.18
송곳니   산과들에 56 22.09.18
연해진다는 것   (1) 산과들에 90 22.09.18
잊히지 않은 그대   (1) 오선 130 22.09.18
사진 한 장   도토리 379 22.09.18
밤노래   도토리 387 22.09.18
내 곁에 나   도토리 398 22.09.18
사랑도 나무처럼  file 대장장이 131 22.09.18
그대의 눈빛이 있는 곳에서 살고 싶 다  file 대장장이 146 22.09.18
명절 끝물 앙금 털어버릴 용서 명언 7가지   (2) 뚜르 164 22.09.18
이 가을에는 따뜻한 눈물을 배우게 하소서   뚜르 186 22.09.18
옥이 - 이병초   (2) 뚜르 141 22.09.18
♡ 진정으로 포기할 순간  file (6) 청암 220 22.09.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