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마지막까지 남은 사람
100 뚜르 2022.07.25 08:51:48
조회 325 댓글 2 신고

 

주부를 대상으로 한 어느 강의 시간,
교수가 한 여성에게 칠판에 아주 절친한 사람
20명의 이름을 적으라고 했고
그녀는 가족, 이웃, 친구, 친척 등
20명의 이름을 적었습니다.

 

그리곤 교수는 이 중 덜 친한 사람의
이름을 지우라고 했습니다.
가장 먼저 그녀는 이웃의 이름을 지웠고
교수는 다시 한 사람의 이름을
지우라고 했습니다.

 

그렇게 회사 동료, 친구, 이웃 등
많은 사람의 이름이 지워졌고
드디어 칠판에는 단 네 사람만 남았습니다.


부모와 남편 그리고 아이.

교수는 다시 한 명을 지우라고 했고
그녀는 망설이다가 부모의 이름을
지웠습니다.

 

또다시 한 명을 지워야 할 때,
그녀는 한참을 고민하다 각오한 듯이 아이의 이름을 지웠습니다.
그리곤 펑펑 울기 시작했고 진정이 된 후 교수는
그녀에게 물었습니다.

 

“남편을 지우지 않은 이유가 무엇입니까?”

 

모두가 숨죽이고 그녀의 대답을 기다렸고
그녀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시간이 흐르면 부모님은 세상을 떠날 것이고
아이들은 자신들의 가정을 만들어 나를 떠날 것입니다.
일생을 함께 지낼 사람은 남편뿐입니다.

 

 

진정한 친구 1명만 있어도
성공한 인생이라고 흔히 말하는데
부부는 친구 이상의 의미로 같은 곳을 바라보며
먼 미래를 향해 여정을 떠나는 배와
같다고 했습니다.

 

때로는 등대가 되어주고, 돛도 되어주며
그렇게 의지하며 인생의 종착역을 향해
함께 달려가는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세상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것.
그것은 젊을 때 결혼하여 살아온 늙은 배우자이다.
– 탈무드 –

 

<따뜻한 하루>

6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부가 가장 잘 되는 시간   무극도율 88 22.09.19
1년 365일이 생일   무극도율 97 22.09.19
9월 중순 붉은 꽃 물결  file 미림임영석 114 22.09.19
그대가 진정 사랑한다면 / 용혜원   대장장이 106 22.09.19
♡ 말하는 것도 배워야 한다  file (4) 청암 252 22.09.19
웃음이 주는 행복   (3) 대장장이 267 22.09.19
다시 가을愛  file (2) 예향도지현 168 22.09.19
오늘도 함차게 시작 합시다   네잎크로바 151 22.09.19
불평 끝에 결국 남은 것은?   (4) 뚜르 274 22.09.19
공감   (2) 뚜르 195 22.09.19
황혼 일기 / 고정희   뚜르 147 22.09.19
구절초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296 22.09.19
사랑하는 마음 중에/현미정   이현경 113 22.09.19
가로수 / 정채균   이현경 60 22.09.19
가을 빈손/천숙녀   이현경 106 22.09.19
가을엔 사랑과 동행을 하자  file (2) 하양 441 22.09.19
니가 있어 참 좋다  file (6) 하양 538 22.09.19
가슴이 부르는 그리움  file (2) 하양 503 22.09.19
사과나무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96 22.09.18
  산과들에 84 22.09.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