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어머니의 방
18 대장장이 2022.07.25 08:37:36
조회 188 댓글 0 신고

 

             어머니의 방 

 

                    낡음 기도서와 

                    가족들 의 빛바랜 사잔

                    타다 남은 초가 있는 

                    어머니의 방에 오던


                    철없던 시절의

                    내 목소리 그대로 살아 있던

                    동생과 소꿉놀이하며 키웠던

                    석류빛 꿈도 그대로 살아 있네


                   어둡고 고달픈 세월에도

                   항상 희망을 기웠던

                   어머니의 조각보와

                   사랑을 틀질했 던

                   어머니의 손재봉틀을 만져보며

 

                   이제 다시

                   보석으로 주워담는

                   어머니의 눈물

                   그 눈물의 세월이

 

                   나에겐 웃음으로 열매 맺었음을 

                   늦게야 깨닫고 슬퍼하는

                   어머니의 빈방에서

                   이젠 나는 어머님로 태어나려

 

 

                                                 ♥ 이 혜 인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1년 365일이 생일   무극도율 97 22.09.19
9월 중순 붉은 꽃 물결  file 미림임영석 114 22.09.19
그대가 진정 사랑한다면 / 용혜원   대장장이 106 22.09.19
♡ 말하는 것도 배워야 한다  file (4) 청암 252 22.09.19
웃음이 주는 행복   (3) 대장장이 267 22.09.19
다시 가을愛  file (2) 예향도지현 168 22.09.19
오늘도 함차게 시작 합시다   네잎크로바 151 22.09.19
불평 끝에 결국 남은 것은?   (4) 뚜르 274 22.09.19
공감   (2) 뚜르 195 22.09.19
황혼 일기 / 고정희   뚜르 147 22.09.19
구절초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296 22.09.19
사랑하는 마음 중에/현미정   이현경 113 22.09.19
가로수 / 정채균   이현경 60 22.09.19
가을 빈손/천숙녀   이현경 106 22.09.19
가을엔 사랑과 동행을 하자  file (2) 하양 440 22.09.19
니가 있어 참 좋다  file (6) 하양 538 22.09.19
가슴이 부르는 그리움  file (2) 하양 503 22.09.19
사과나무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96 22.09.18
  산과들에 84 22.09.18
송곳니   산과들에 56 22.09.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