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시절 인연
100 하양 2022.07.07 00:16:35
조회 928 댓글 2 신고

 


 

시절 인연

 

인연에 연연하던 때가 있었다.

한번 맺은 관계는 오래가길 바랐다.

 

하지만 이젠 그 마음이

부질없는 미련이었음을 안다.

 

눈물 나게 함께 웃던 순간도

바랄 것 없이 서로를 위해주던 순수도

때론 여러 이유로 어긋났던 감정도

 

그냥 그때의 서로가

살아가기 위해 함께 보내야 했던

찰나의 시간이었을 뿐이다.

 

돌아서서 잊힌 사람도 있고

가끔 생각나는 사람도 있지만

정이 무섭다는 말이

어떤 뜻인지를 알아가게 되면서

인연에 연연하지 않기로 했다.

 

오늘의 나에 따라 달라지는

지금의 시절 인연일 뿐이다.

 

- 김재식, ‘나로서 충분히 괜찮은 사람-

8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새로운 변화   new 대장장이 2 10:57:24
비단옷과 삼베 두루마기   new 뚜르 43 09:00:32
인생의 책 세 권   new 뚜르 44 09:00:28
늙어가는 아내에게 - 황지우   new 뚜르 37 09:00:23
낡은 추억속으로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43 08:35:51
♡ 따뜻한 마음을 가져야 한다  file new 청암 32 08:19:09
빈 가슴에 부는 바람  file new 예향도지현 31 07:35:14
아무도 미워하지 맙시다   new 네잎크로바 44 06:56:31
민들레의 노래   new 도토리 46 02:24:59
행복   new 도토리 47 02:23:32
나무꾼의 노래   new 도토리 28 02:22:12
먼 길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76 00:20:31
나를 돌아보고 다듬어야 한다  file new (2) 하양 107 00:16:38
그저 그리울 뿐이다  file new (1) 하양 72 00:15:38
좋은 친구 사귀는 법  file new 하양 73 00:14:22
내게 남은 삶이 한 시간뿐이라면   new 무극도율 66 22.08.18
구십이 넘도록 글을 써야지   new 무극도율 59 22.08.18
절차적 기억   new 무극도율 40 22.08.18
반복되는 일상 속에서   new 산과들에 82 22.08.18
행복은 마음가짐   new 산과들에 90 22.08.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