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하늘로 띄우는 편지 모바일등록
25 가을날의동화 2022.06.28 00:30:40
조회 318 댓글 3 신고

 

 

 

 

 

내 편지는

밤 새워 썼어도 늘 백지였다.

 

백지 편지를 고이 접어

하늘 특별시

번지는 없음 이라고 써서

 

석등처럼 서 있는 우체통에 넣고 나면

밤별들이 파랗게 웃곤 했었다.

 

소나기가 후드득 스쳐도

젖지 않았을 내 편지는

달포 해포 기다려도 소식이 없다.

 

찬이슬 맞아도 별인 너는

나의 나아종 지닌 이기에

답장이 없어도 고깝지 않아

 

달빛이 통밤을 지켜주는 밤이면

나는 잠들지 못하고

조곤조곤 또 너에게 편지를 쓴다.

 

글/ 박해옥

9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실연을 딛고 /정채균   뚜르 131 22.08.04
칠석(七夕) /鞍山백원기   (2) 뚜르 150 22.08.04
미움과 사랑의 안경   네잎크로바 142 22.08.04
흐린 날이면 나는  file (2) 예향도지현 143 22.08.04
8월의 바다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275 22.08.04
요리법   도토리 297 22.08.04
어느 풀꽃에게   도토리 311 22.08.04
향기   (1) 도토리 319 22.08.04
지혜  file (2) 하양 422 22.08.04
가르치려 하지 마라  file 하양 404 22.08.04
작은 위로를 전하고 싶다  file (4) 하양 443 22.08.04
삶의 우선 순위   산과들에 207 22.08.03
사랑의 손길로   산과들에 150 22.08.03
인생은 키워드다   산과들에 145 22.08.03
가을로 가는 입구 8월이여~  file 미림임영석 125 22.08.03
8월의 해님은 어디로 가셨나요?  file 미림임영석 109 22.08.03
쓸쓸하고 더딘 저녁   대장장이 128 22.08.03
저는 꽃을 사랑합니다  file (2) 하양 426 22.08.03
악연을 현명하게 다스리기  file 하양 426 22.08.03
소유욕  file (2) 하양 433 22.08.0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