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빵 냄새가 있는 풍경
17 대장장이 2022.06.26 17:10:29
조회 121 댓글 0 신고

 

                빵 냄새가 있는 풍경 

 

                         오전7시 전에 구운 빵은 

                         2교대로 밤을 지킨 천사만이

                         오전7시 전에 먹을 수 있호다

                         그건 천사의 양식이지

                         사람의 양식은 아니다

                         따뜻한 빵 바구 니를 든 천사가

                         전용 엘리베이터를 타고

                         13병동으로 올라온다

                         날개 대신 십자가를 가슴에 단

                         천사들, 함께 모여 기도하고

                         막 구운 빵을 나눠 먹는 시간

                         구수하게 퍼지는 빵 냄새로

                         당뇨로 입원한 박 집사에게

                         먹지 못하는 지옥이 또 시작됐다

                         갑상선 수술을 하기 위해

                         밤새 금식한 최 권사는

                         침 대신 할렐루야를 삼킨다

                         일찍 잠 깬 입이 없는 아이

                         늙은 할아비 등에 업혀 나왔다

                         빵 냄새가 나가 시작할 때부터

                         도레미파솔라시도레미파

                         도레미파솔라시도레미파

                         똑같은 파 음으로 율고 있지만

                         천사는 빵을 나눠주지 않는다

                         그건 하늘의 오랜 관습이다

                         거울에 비친 입가의 빵가루를 털고

                         그 입술에 새빨간 루주를  바르는 천사들

                         천사의 옷을 벗어 걸어놓고

                         사람의 옷으로 갈아입는 천사들

                         천사들이 지상으로 퇴근을 하면

                         주간 근무를 하는 천사들이

                         영광의 하늘 위로 출근을 한다

                         천국엔 빵을 먹지 못한 몇이

                         부분 마취나 전신 마취를 하고

                         칼로 몸을 가를 것이다

                         몇은 아파서 퇴원을 할 것이고

                         또 몇은 건강한 몸으로

                         입원 수속을 할 것이다

 

                                                ◈ 정 일 근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가시고기 사랑  file (2) 예향도지현 133 22.07.29
너를 위하여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316 22.07.29
초록의 숲   도토리 291 22.07.29
주먹의 노래   도토리 300 22.07.29
행복   도토리 306 22.07.29
작은 들꽃  file (4) 하양 458 22.07.29
사랑이 내게로 왔을 때  file 하양 448 22.07.29
승자와 패자  file (2) 하양 450 22.07.29
살만 하니 떠나 가드라   네잎크로바 119 22.07.28
내면의 폭풍   무극도율 125 22.07.28
딸들아, 높이 날아라!   무극도율 107 22.07.28
작가의 공책   무극도율 81 22.07.28
진정 비웠노라며   (1) 산과들에 172 22.07.28
어떠한 힘들고 어려운 상황에서도   (1) 산과들에 163 22.07.28
그리움은 과거의 낙엽   산과들에 136 22.07.28
여름날의 7월도 끝자락!  file 미림임영석 146 22.07.28
새로운 맛   대장장이 123 22.07.28
♡ 가장 위대한 꿈  file (4) 청암 210 22.07.28
다음에 다시 만나자   (2) 뚜르 236 22.07.28
종이 한 장의 걸음 /박종영   (2) 뚜르 151 22.07.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