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생의 마지막 순간까지
12 그도세상김용호 2022.06.25 13:42:10
조회 140 댓글 0 신고

생의 마지막 순간까지

런던의 켄더베리 교회에 니콜라이라는 집사가 있었다.
열 일곱 살에 교회를 관리하는 사찰 집사가 되어 평생을 교회
청소와 심부름을 했다.

그는 교회를 자기 몸처럼 사랑하고 맡은 일에 헌신하였다.
그가 하는 일 중에는 시간에 맞춰 교회 종 탑의 종을 치는 일이 있었다.

그는 교회 종을 얼마나 정확하게 쳤던지 런던시민들은 도리어
자기시계를 니콜라이 집사의 종소리에 맞추었다고 한다.

그가 그렇게 교회에 열심히 하면서 키운 두 아들은 캠브리지와
옥스포드 대학교수가 되었다.
어느 날 그 두 아들이 아버지 니콜라이에게 말하였다.

“아버지, 이제 일 그만 하세요.”

그러나 니콜라이는 단호히 말했다,
“아니야, 나는 끝까지 이 일을 해야 해.”

그는 76살까지 종을 치며 교회를 사랑하고 관리하였다.

그가 노환으로 세상을 떠나게 되었을 때 가족들이
그의 임종을 보려고 모였다.

그런데 종을 칠 시간이 되자 일어나 옷을 챙겨 입더니
비틀거리며 밖으로 나가 종을 쳤다.
얼마간 종을 치다 종 탑 아래에서 그는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이 이야기를 들은 엘리자베스 여왕은 감동을 받고
영국 황실의 묘지를 그에게 내주었으며 그의 가족들을
귀족으로 대우해 주었다,

모든 상가와 시민들은 그 날 하루 일을 하지 않고
그의 죽음을 애도했다.

심지어 유흥주점도 문을 열지 않자 자연히 그가 세상 떠난 날이
런던의 공휴일로 되었다.

열일곱 살 때부터 부지런하고 성실하게 사람들에게 종을 쳤던
그가 죽은 날이 공휴일이 된 것이다.

엘리자베스 여왕시대에 수많은 성직자들이 죽었으나
황실의 묘지에 묻히지 못하였다.

그러나 단지 하찮게 보이는 예배당 종치기가 황실의 묘지에 묻히는
영광과 자기가 죽은 날이 공휴일이 되는 명예도 함께 얻었다.

우리가 하는 일에 하찮은 일은 없다.

어떠한 일이든 진심으로 헌신하고 노력한다면 그 일은 세상에서
가장 고귀한 일이 될 수 있다.

주어진 일에 사명감을 갖고 죽기까지 하면 사람들은 물론
하늘도 감동시킨다.

행복의 비밀은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하는 일을 좋아하는 것이다.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맨 먼저 피는 장미가 잠을 깬다 (Erste Rosen eruaschen)   대장장이 144 22.08.03
여름비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190 22.08.03
우리 사랑하고 있다면   (4) 대장장이 269 22.08.03
♡ 선한 영향력  file (6) 청암 241 22.08.03
삶의 프롤로그  file (2) 예향도지현 194 22.08.03
성공한 사람, 실패한 사람   (2) 뚜르 208 22.08.03
범부채 꽃 /백승훈   뚜르 135 22.08.03
인생의 순위   (2) 뚜르 223 22.08.03
삶이 나에게   네잎크로바 164 22.08.03
인생 ~   (1) 포비 125 22.08.03
해바라기   도토리 281 22.08.03
코스모스   도토리 292 22.08.03
능소화에게 묻는다   도토리 299 22.08.03
피나는 노력과 연습   (1) 산과들에 119 22.08.02
인적 네트워크   산과들에 96 22.08.02
'왜'를 반복 하게 되면...   산과들에 109 22.08.02
매일 가랑비 오락가락  file 미림임영석 123 22.08.02
♡ 세월이 약이라고 하더니  file (4) 청암 314 22.08.02
세상 좋은 이야기~   (1) 포비 232 22.08.02
그대바라기꽃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93 22.08.0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