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누가 황금을 뿌릴 것인가
12 그도세상김용호 2022.06.19 22:39:59
조회 93 댓글 0 신고
누가 황금을 뿌릴 것인가

옛날 어떤 남자가 억울하게 도둑의 누명을 쓰고 잡혀왔습니다 .
그의 죄가 너무 크다 판단한 임금님은 그에게 사형을 명했습니다.
임금님의 명령에 따라 그는 교수형을 당하려 사형장으로 끌려갔습니다.
사형이 막 집행되려고 할 때 그 죄수가 혼자 중얼거렸습니다.
"황금을 밭에 뿌려 황금을 많이 열리게 하는 비밀을 나 혼자 알고
죽는 것이 너무나 애석하구나."
이 말을 들은 신하들은 사형을 잠시 중지하고 급히 임금님께
달려가 아뢰었습니다.
임금님은 사형수가 나라에 큰 도움이 될 비법을 갖고 있다고는
말에 귀가 번쩍 띄었습니다.
임금님은 그 사형수에게 밭에 가서 황금을 뿌리라고 명령했습니다.
사형수는 땀을 뻘뻘 흘리며 황금을 뿌릴 5평의 밭을 갈았습니다.
밭을 가는 방법이 특이했습니다.
밭을 다 간 그가 말했습니다.
"임금님, 이제 준비는 다 되었습니다.
마지막으로 황금을 뿌릴 사람을 선정해주시기 바랍니다.
그런데 황금을 뿌릴 사람은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죄를 지은 적이 없는
정직한 사람이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이 밭에서 황금이 결코 열리지 않습니다."
왕은 주위를 살피다 가장 신임이 높은 신하에게 황금을
뿌리라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그 신하는 자기는 그럴 자격이 없다면서 공정하기로
소문난 재판장을 추천했습니다.
그러나 그 재판장 역시 머리를 흔들며 사원의 사제를 추천했습니다.
그러나 사제 역시 자신은 안 된다며 고개를 저었습니다.
아무도 할 만한 사람이 없었습니다.
그러자 신하들은 지혜로울 뿐 아니라 백성들에게 선정을
베푸는 임금을 바라보았습니다.
그리고는 한 신하가 아뢰었습니다.
임금님께서 친히 그 일을 하셨으면 한다고.
그러나 임금님도 황금을 뿌릴 수가 없다며 사양했습니다.
이 때 사형선고를 받은 그 남자가 말했습니다.
"임금님, 이게 도대체 어떻게 된 일입니까?
임금님은 물론, 임금님의 신하 중 그 아무도 죄를 짓지 않은
사람이 없습니다.
저는 너무 억울하게 누명을 쓰고 끌려왔습니다.
저를 관대히 처분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하고 애원했습니다.
왕과 신하들은 아무 말도 하지 못했고 왕은 그 남자를 풀어 주라
명령하고는 돌아갔습니다.
우리는 아무도 남에게 돌을 던질 수 있을 만큼 정직하지 못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쉽게 남을 비난하고 돌을 던지는 일에
가담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길 노래   도토리 352 22.07.25
잡초의 노래   도토리 372 22.07.25
화두   도토리 372 22.07.25
오이장시모음 71편/그도세상   그도세상김용.. 134 22.07.25
사랑의 열매   (1) 산과들에 159 22.07.25
누구든 사라아해 주세요   산과들에 114 22.07.25
작은것부터 실천한다면   산과들에 186 22.07.25
난 건강해 질꺼에요^^*   모바일등록 (2) 77엄지 124 22.07.25
연못가 귀가 따갑도록 울어댄다!  file 미림임영석 104 22.07.25
어깨를 펴고 큰소리로 날마다 외쳐보자.   김용수 198 22.07.25
봉숭아   (1) 대장장이 126 22.07.25
마지막까지 남은 사람   (2) 뚜르 277 22.07.25
나로 인한 행복   뚜르 256 22.07.25
​ 떠나가는 집시들 - 샤를르 보들레르 ​   (1) 뚜르 159 22.07.25
어머니의 방   대장장이 162 22.07.25
편지   대장장이 143 22.07.25
♡ 긍정이라는 이름의 도미노  file (6) 청암 389 22.07.25
한 여름 날   대장장이 141 22.07.25
아리랑의 魂  file (2) 예향도지현 159 22.07.25
돈으로 살수 없는 것   네잎크로바 210 22.07.2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