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어느 하늘에 보내는 편지
37 은꽃나무 2022.05.26 00:04:14
조회 110 댓글 0 신고

어느 하늘에 보내는 편지  ---  김종제


사랑하는 사람이여, 사람이여
별 스러지는 새벽이나 어스름 저녁이나
그대 창가로 불어오는 찬 바람에
혹, 기침하지 않고 잘 지내는지요?


그대가 나를 두고 떠나간 것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수삼 년이 지나갔군요
나, 오늘도 그대 잊지 못하여 이렇게
그대 있는 하늘을 향하여 눈빛으로
편지를 쓰고 있답니다


그대 홀로 누워있는 그곳에서
무슨 생각하며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요
그때도 지금처럼 몸서리치게 단풍 드는
시월의 가을이었나 봅니다


간절한 소망 하나 말하지도 못하고
그대 먼 길 떠나 보내면서 뒤돌아서
저 깊은 가슴속 해저까지 흘리는 눈물
주체할 수가 없었는데 가을도 무심하지
푸른 햇살을 다 일으켜 세워
살갗마저 아프게 찌르고 있었습니다


다시 만날 날 기약도 없이 가신 그대
나와 함께 있을 때 그 고운 미소 지으며
아무도 찾아 오지 않는
섬이나 절로 가고 싶어 했지요


지금에사 생각해 보니 어쩌면 그대가
정처없이 바다를 헤매는 섬이거나
산속 고즈녁하게 노을 지는 절이 아닌가요


그대 떠나보내고 나, 그대 닮은 섬이나
절을 찾아 길 떠난 적 많았습니다
그러나 내 발길 닿는 곳마다 그대의 흔적
순식간에 사라지고 반겨주는 배롱나무
붉은 꽃만 싫도록 보았음을 아시는지요


사무치는 마음 어찌할 수 없어 글 드리오니
받으시는대로 그대 내가 있는 하늘에
자세히 기별하여 주시길 바랍니다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삶의 길  file (4) 하양 340 22.07.05
인생의 고수와 하수의 차이   그도세상김용.. 156 22.07.04
나는 어디쯤 가고 있을까   그도세상김용.. 126 22.07.04
나중으로 미루지 말자   그도세상김용.. 111 22.07.04
한 송이 꽃   도토리 197 22.07.04
능소화처럼   도토리 207 22.07.04
소낙비 목욕   도토리 216 22.07.04
자화상   산과들에 99 22.07.04
인생을 다시 산다면   산과들에 120 22.07.04
우리들의 삶 속에서   (1) 산과들에 77 22.07.04
투신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03 22.07.04
봉황의 마음을 어이 알고?   김용수 126 22.07.04
#독자서평_200가지고민에대한마법의명언  file 책속의처세 62 22.07.04
♡ 사람은 작은 배려에서 큰 감동을 받는다  file (4) 청암 223 22.07.04
나는 어디서 왔다 어디로 가는가  file (4) 예향도지현 183 22.07.04
희망의 해바라기   (4) 뚜르 239 22.07.04
둘이서   뚜르 154 22.07.04
빗소리 곁에 - 장석남   (2) 뚜르 177 22.07.04
나 그대를 사랑 하나 봄니다   네잎크로바 126 22.07.04
사랑하는 이에게  file (2) 하양 302 22.07.0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