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박규원의 [ 오월에 쓰는 편지 ] 모바일등록
16 k하서량 2022.05.26 00:01:51
조회 951 댓글 8 신고


[ 오월에 쓰는 편지 ] 
天癡  박 규원


우체국을 지나다
문득 편지를 써봅니다
연분홍 꽃 지는 이 봄날
그냥 갈 수 없어서요 

사뭇 덤덤한 척 하지만
무슨 말을 써야 할지
어떻게 용서를 빌지
여적지 엄두가 안 납니다 

그저 지금껏 한숨으로
이 봄에도 서러운
여미지 못할 마음만
고이 세월 속에 넣어 둡니다 

연분홍 꽃 지는 이 봄날
흩어지는 그리움을
한참이나 쓰고 지우다
못내 죄스러워 그냥 갑니다 

엄마, 
부디 늘 행복하세요


 

▓▓▓▓▓▓▓▓▓▓▓

 

▣ 율곡 이이(李珥)의 학덕을 풀숲에 

아무리 숨기려해도

그 향기 만큼은 감출 수 없다 했는데...

세상 이치(理致)에 막힘이 없는 수재가 
나는 어리석고 못난이라며
자칭 천치(天癡) 라는... 

박규원 시인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경산 아리랑   소우주 78 22.08.10
1년 사계절 세 번째 가을길!  file 미림임영석 107 22.08.10
달콤한 유혹   (6) 뚜르 218 22.08.10
흰이질풀 꽃 /백승훈   (2) 뚜르 96 22.08.10
나 당신을 너무 좋아합니다   (4) 뚜르 198 22.08.10
장미를 생각하며   대장장이 95 22.08.10
반짝, 가로등이 켜지는 순간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170 22.08.10
♡ 견디는 힘  file (8) 청암 216 22.08.10
인생 초대장   네잎크로바 155 22.08.10
지금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2) 대장장이 131 22.08.10
어머니의 '책 읽기'   무극도율 95 22.08.10
자신감을 찾는 법   무극도율 120 22.08.10
Love is Everything   (1) 무극도율 99 22.08.10
꿈이 있는 당신은 아름답다  file (4) 하양 312 22.08.10
미워서 참지 못하겠다면  file (2) 하양 280 22.08.10
우리 사랑해 보자  file 하양 279 22.08.10
서로서로 아껴주는 날   산과들에 125 22.08.09
꿈꾸는 다락방의 풍경   산과들에 107 22.08.09
인생의 호루라기   (1) 산과들에 111 22.08.09
자연과의 대회   (2) 대장장이 106 22.08.0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