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어머니의 감사
12 그도세상김용호 2022.05.18 16:57:45
조회 95 댓글 0 신고
어머니의 감사

어느 분의 이야기입니다.
이분의 어머니는 혼자 살고 계십니다.
허리와 다리가 아파서 거동이 불편하신 데도 자식이 하는 일에
혹시라도 불편함을 주실까 봐 극구 혼자 사는 것이
편하시다 면서 지내고 계십니다.

그런 어머니가 매번 걱정되지만, 직장에 다닌다는 핑계로
일주일에 한 번 정도밖에 찾아뵙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뵙고 갈 때마다 어머니는 자식을 보고는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아범아, 밥 먹고 가라"

매번 하는 말씀인지라 거절할 때가 많았습니다.
사실 자식은 이미 밥을 먹고 나오기도 했지만, 세월이 흘러 이제
지천명의 나이가 훌쩍 넘은 자식은 어느덧 어머니의 밥상보다
부인과 밥상이 입에 잘 맞기에 거절하곤 했었습니다.

그러다 어쩌다 한 번 어머니의 집에서 밥을 먹고 나오는데,
어머니가 조용히 혼잣말로 "감사합니다" 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의아한 자식은 어머니께 물었습니다.
"어머니, 밥을 먹고 가는 것은 저인데 대체 뭐가 감사하다는 건가요?"

어머니는 그런 자식의 손을 잡고 말씀하셨습니다.
"왜 감사하지 않겠니, 아직 내 아들에게 밥을 해줄 수 있다는 게
감사하고, 내 밥을 맛있게 먹어주는 아들이 있다는 게 정말 감사하지"

다리가 아파서, 허리가 아파서 몸을 가누기도 힘든데도 자식에게
해줄 수 있어서 감사하다고 하십니다.

무언가를 받아서 감사한 것이 아니라 줄 수 있다는 게 있어서
그저 감사하다고 어머니는 말씀하십니다.

그게 "어머니의 감사"입니다.

우리는 때로 받는 것에 그리고 누림에 감사하고 축복에 감사함이
전부라고 생각하고 받음이 없을 때 감사가 사라집니다.

그러나 진정한 감사는 사랑으로부터 나오는 감사입니다.

오늘 사랑으로부터 나오는 감사가 내 입술과 마음에서부터 시작되는
하루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천국으로 가는 계단   그도세상김용.. 86 22.06.27
내 마음 아실이   모바일등록 알바토 120 22.06.27
당신은 아시나요?  file 은꽃나무 169 22.06.27
꽃다운 노인   은꽃나무 116 22.06.27
명품 사람   은꽃나무 90 22.06.27
인생에서 소중하고 아름다운 것들은 공짜   그도세상김용.. 121 22.06.26
늙고 나면 나보다 더 못한 사람이 없다   그도세상김용.. 124 22.06.26
좋은 글입니다   그도세상김용.. 97 22.06.26
빵 냄새가 있는 풍경   대장장이 118 22.06.26
마음이 깨어진다는 말   대장장이 126 22.06.26
이 그리움을 어찌해야 합니까   대장장이 148 22.06.26
뒷담화   산과들에 116 22.06.26
관념   산과들에 80 22.06.26
  산과들에 69 22.06.26
떡순이네 보리밥집 - 박무웅   뚜르 105 22.06.26
쉬고 싶은 남편 말하고 싶은 아내   (2) 뚜르 191 22.06.26
세 잎 클로버   도토리 302 22.06.26
사랑의 불꽃   도토리 313 22.06.26
행복한 나그네   도토리 320 22.06.26
맥아더 장군과 故 신동수(辛東秀) 일병   (1) 뚜르 96 22.06.2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