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썩을수록 향기로운 모과처럼
100 하양 2022.05.18 00:33:11
조회 909 댓글 4 신고

 

 

썩을수록 향기로운 모과처럼

 

물안개를 무장무장 피어 올리는 호수를 보러 나선

이른 새벽의 산책길에서였지요.

시인은 모과나무 아래를 지나다가 바닥에 떨어져 있던

푸른빛의 모과 한 알을 주워 내게 건네주었습니다.

 

벌레 먹은 자리가 시커멓게 변색되어 마악 썩기 시작한

못생긴 모과 한 알.

 

별생각 없이 받아 차 안에 던져 놓았었는데

차를 탈 때마다 달콤한 향기가 나기 시작했습니다.

향기의 정체가 궁금하여 차 안을 뒤지다가

노랗게 잘 익은 문제의 모과를 찾아낼 수 있었습니다.

 

구석에서 익어가며, 썩어가며 향기를 피워 올리고 있었습니다.

 

사람을 세 번 놀라게 만드는 나무가 모과나무이지요.

못생긴 모양에 놀라고,

향기에 놀라고,

마지막 떫은맛에 놀라고 마는.

과일전 망신은 모과가 시킨다는 말이 생겨날 만큼

나무참외란 뜻의 목과(木瓜)에서 비롯된 모과란 이름이

못생긴 것들의 대명사가 된 데에는

외양을 중시하는 사람들의 잘못된 시각이

결정적인 기여를 한 게 아닐까 싶습니다.

 

썩어가면서도 향기로운 모과처럼

사람도 나이 들수록 향기로울 수는 없는 것인지.

시인이 제게 건네준 모과 한 알 속엔

그런 숨은 뜻이 담겨 있었던 것은 아닌지 생각합니다.

 

- 백승훈, ‘썩을수록 향기로운 모과처럼-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늙고 나면 나보다 더 못한 사람이 없다   그도세상김용.. 117 22.06.26
좋은 글입니다   그도세상김용.. 93 22.06.26
빵 냄새가 있는 풍경   대장장이 115 22.06.26
마음이 깨어진다는 말   대장장이 123 22.06.26
이 그리움을 어찌해야 합니까   대장장이 142 22.06.26
뒷담화   산과들에 111 22.06.26
관념   산과들에 75 22.06.26
  산과들에 65 22.06.26
떡순이네 보리밥집 - 박무웅   뚜르 101 22.06.26
쉬고 싶은 남편 말하고 싶은 아내   (2) 뚜르 182 22.06.26
세 잎 클로버   도토리 298 22.06.26
사랑의 불꽃   도토리 308 22.06.26
행복한 나그네   도토리 317 22.06.26
맥아더 장군과 故 신동수(辛東秀) 일병   (1) 뚜르 88 22.06.26
길은 잃어도 사람은 잃지 말자   네잎크로바 108 22.06.26
♡ 현실 같은 화면. 화면 같은 현실  file (2) 청암 134 22.06.26
인터넷을 설치하던 날의 약속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74 22.06.26
좋겠다   은꽃나무 123 22.06.26
답답함이여   은꽃나무 100 22.06.26
무궁화로 피어난 님이시여   은꽃나무 75 22.06.2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