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저녁
56 산과들에 2022.05.17 17:28:04
조회 131 댓글 0 신고

버들가지에 내 끼이고

물 위에 나르는 제비는

어느덧 그림자를 감추었다

 

그윽히 빛나는 냇물은

가는 풀을 흔들며 흐르고 있다

무엇인지 모른느 말 중얼거리며 흐르고 있다

 

누군지 다리 위에 망연히 섰다

검은 그 양자 그리웁고나

그도 나같이 이 저녁을 쓸쓸히 지내는가

 

-이장희-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아름다운 대자연 행복한 향기  file 미림임영석 115 22.06.28
♡ 기쁨을 나누어 주는 사람  file (4) 청암 204 22.06.28
관찰을 통한 발견   (5) 뚜르 218 22.06.28
탁자에 둘러앉은 빛   뚜르 152 22.06.28
달이 나를 기다린다 - 남진우   (2) 뚜르 136 22.06.28
사랑은 끝이 없다네   네잎크로바 121 22.06.28
6월도 가네  file (2) 예향도지현 168 22.06.28
오직 당신이기에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38 22.06.28
하늘로 띄우는 편지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281 22.06.28
지금 하십시오  file (8) 하양 514 22.06.28
당신의 전부  file (2) 하양 412 22.06.28
탐험하라, 꿈꾸라, 발견하라  file 하양 390 22.06.28
도움이 되는 사람이 되자  file 은꽃나무 170 22.06.28
기쁨  file 은꽃나무 114 22.06.28
폭포 앞에서   은꽃나무 138 22.06.28
우리 앞에 놓여진 시간   (1) 산과들에 165 22.06.27
함께 기뻐할 수 있는 행복   산과들에 162 22.06.27
인생을 덜 힘들게 사는 방법   산과들에 162 22.06.27
작심삼일 (作心三日)   김용수 122 22.06.27
#책속의_한마디_스스로_생각하는_힘  file 책속의처세 78 22.06.2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