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네 덕분이야!
100 뚜르 2022.05.13 09:25:53
조회 223 댓글 0 신고

 

 

살다보면,

가끔..."너 때문이다"라는 말을 합니다.

너 때문이다!

어떤 원망이 묻어있는 말로 들리기도 합니다.

조심조심 생의 징검다리를 건너는데,

어느 한 순간, "너"가 보입니다.

"첨벙!"

캄캄한 하늘에 빠집니다.

앞을 헤아릴 수 없는 안개 같은

늪속으로 빨려들어갑니다.

마음의 헛디딤,

그건 너 때문이 아닌, 나 때문인데..

아니, "너"가 있음으로 인한,

나의 아름다운 헛디딤,

"너"..라는 존재가......

사람이 되었든, 일이 되었든, 물질이 되었든,

그 무엇이 되었든...

"너" 때문에...내 삶이 아프고 외롭고 힘들지만,

"너" 때문에...내 삶이 기쁨과 소망이 되기도 하고,

"너" 때문에...내 삶이 온유와 인내와 절제를 얻는데,

"너 때문에...내 삶이 유익하고, 보람을 찾기도 하는데..

"너 때문이다" 라고...쉴새없이

누군가를 향하여...마음 아픈 원망 하실래요?

그러나, 오늘은 이런,

"행복한 원망"해 보시지 않으실래요?

"네 덕분이야!"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8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조용한 식당   (8) 뚜르 282 22.06.23
연지에서 /류인순   뚜르 130 22.06.23
기쁨을 주는 사람이길 원합니다   (3) 뚜르 252 22.06.23
♡ 자기를 배우는 것  file (2) 청암 180 22.06.23
아름다운 모습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29 22.06.23
나무 아래서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04 22.06.23
사람이면 누구나 다 메고 다니는 운명자루가 있다   은꽃나무 205 22.06.23
내일은 또 오지 않으리   은꽃나무 232 22.06.23
맛과 멋  file 은꽃나무 133 22.06.23
소낙비   도토리 318 22.06.23
꽃 사람   도토리 331 22.06.23
길을 걷는 법   도토리 341 22.06.23
지금은 우리가 사랑할 시간  file (4) 하양 441 22.06.23
어머니  file (2) 하양 441 22.06.23
그리움 한잔  file 하양 423 22.06.23
전채연의 [어린 시절]  file 모바일등록 (8) k하서량 549 22.06.22
삐돌이와 삐순이는   모바일등록 몽중환 137 22.06.22
참 예쁜 발   산과들에 101 22.06.22
스타킹을 신는 동안   산과들에 80 22.06.22
옴마 편지 보고 만이 우서라   (1) 산과들에 91 22.06.2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