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마더
100 뚜르 2022.01.25 07:38:08
조회 270 댓글 2 신고


“부쯔 보낸다 오래됐지만 몇 번 안 신었다 니 발에 맞을끼다 내야 인자 땅바닥에 발이 붙어야
편하제 뒤꿈치가 째매만 높아도 어리어리하고 발모가지가 아푸다 갈 때가 다 된 기라 세상
골목길은 발 시립고 아플끼다”

여든을 목전에 둔 어미가 광나게 닦아 신발장에 넣어둔
아껴 신던

오래 묵은
가죽 부츠 한 켤레를 보내왔다

그녀는 어미의 부츠를 신고 지상의 골목을 돌기도 시장 바닥을 뒤지기도 하며
보따리를 푸는
생계와 절망을 파는 방물장수이기도 했다

누군가의 마더였다

- 유현숙, 시 '마더'


노모가 건네준 신발을 들고 온 기억이 있습니다.
유행과는 거리가 멀어 신발장 한켠에 박아두었다가
문득 생각이 나서 신고 나간 날, 오래된 밑창이 앞부터 허물어졌습니다.
유난히 더 쓸쓸하고 뭉클했던 그 날.
그때의 제 마음을 대변해주는 듯한 시 한 편이 반갑습니다.

 

<사색의 향기>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이유 없는 사랑 이유 있는 이별  file (6) 청암 201 22.05.26
내려놓음 끝에 행복이 있다   (4) 뚜르 228 22.05.26
초가에 남은 자 /정채균   뚜르 110 22.05.26
​ 상한 마음 빨리 극복하기   (2) 뚜르 122 22.05.26
한컷의 오늘 사진  file 라이더카우보.. 91 22.05.26
바람의 언덕  file (2) 예향도지현 87 22.05.26
내 안에 특별한 사람   (1) 네잎크로바 123 22.05.26
아름다운 사람아  file 모바일등록 (7) 가을날의동화 324 22.05.26
희망의 배후   도토리 144 22.05.26
선택의 갈림길에서  file (4) 하양 259 22.05.26
운이 닿았어  file (2) 하양 235 22.05.26
나라는 존재를 내가 믿어주기를  file (4) 하양 258 22.05.26
나이 들어간다는 건   은꽃나무 130 22.05.26
바람만이 아는 대답   은꽃나무 101 22.05.26
어느 하늘에 보내는 편지   은꽃나무 86 22.05.26
박규원의 [ 오월에 쓰는 편지 ]  file 모바일등록 (8) k하서량 670 22.05.26
봄비와 가을비   도토리 155 22.05.25
그가 내 얼굴을 만지네  file 모바일등록 김별 85 22.05.25
푸른 일기장 / 임은숙  file 행운초 190 22.05.25
나무로 만들어진 닭   (4) 뚜르 162 22.05.2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