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그 겨울의 신작로 모바일등록
25 가을날의동화 2022.01.19 01:50:26
조회 300 댓글 2 신고

 

 

 

 

 

 

찬바람 매섭던 신작로 위로

쌩쌩 달리는 오토바이 따라

흙먼지도 덩달아 장에 가던 날,

 

떨어질세라 아버지 등 꼬옥 붙들면

매서운 칼바람도 단숨에 비켜 갔었지

 

이 세상 어떤 놀이기구가 그보다 재밌을까

그 어떤 기쁨이 그처럼 풍선 같을까

 

 

설날에 입을 꼬까옷 생각에 신났고

쌩쌩 달리던 오토바이에 신났던

그 겨울의 신작로,

 

꼬불꼬불한 세월 모퉁이 만큼이나

아득하지만 그날의 꼬마는 여전히

그곳에 있다.

 

 

산 같고 바위 같던 풍채도 오간 데 없이

이제는 몸도 마음도 훌쩍 줄어드신 아버지

 

세월에 당할 자 없다지만 그래도

울 아버진 여전히 바위처럼 서 계실 줄 알았다.

 

 

언니만 새 신발 신을까 봐

멀쩡한 신발 헌신 만든 것도

책값 부풀려서 더 타낸 것도

 

이래저래 속아 주시고도

내색 않으신 그 마음 다 압니다.

 

 

그래서인지 저도 아버지처럼

밥 먹듯 눈 감아주고 속아주는

속없는 부모가 되어 있네요.

 

누구든 그럴 것 같아요

다시 선택하라고 하면 자식 하고 싶지

 

부모는 하고 싶지 않을 만큼

어려운 길이지만

 

당신께 받은 사랑을 이으며

나날이 허물 벗는 사람이 되어 있네요.

 

 

그럼에도

그 기억 하나면

그 어떤 길도 감사히 걸어 내면서

 

힘들고 지칠 때마다

유년에 신작로에 나가

그날을 달려 봅니다.

 

바위처럼 든든하던 아버지 등

꼬옥 붙잡고요...

 

글/ 향린 박미리

10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랑하는 너를 보고 있으면   대장장이 121 22.05.17
떠나버린 청춘   네잎크로바 131 22.05.17
그 빈자리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66 22.05.17
제자리   모바일등록 (1) 김별 99 22.05.17
남을 위로하면 내가 더 위로 받는다  file (2) 하양 366 22.05.17
타인의 시선에 갇히지 마라  file (4) 하양 402 22.05.17
남을 탓하면  file 하양 328 22.05.17
사는법   (2) 산과들에 165 22.05.16
알 수 없어요   산과들에 106 22.05.16
참좋은 당신   (1) 산과들에 147 22.05.16
한 번의 거짓말   무극도율 120 22.05.16
자랑스러운 韓國人 (Proud Korean)   무극도율 98 22.05.16
어떻게 하면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울 수 있는가?   무극도율 125 22.05.16
5월의 꽃향기 넝쿨장미  file (1) 미림임영석 199 22.05.16
오늘의 사진 한컷  file 라이더카우보.. 113 22.05.16
세상이 아름다운 것은  file 모바일등록 김별 215 22.05.16
#책속의_한마디_올곧은_자신감  file 책속의처세 81 22.05.16
누구를 가장 사랑하나요?   뚜르 206 22.05.16
마음에 따라 달라지는 판단   (2) 뚜르 281 22.05.16
소규모 인생 계획 - 이장욱   뚜르 151 22.05.1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