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별자리 - 김혜영
100 뚜르 2022.01.15 08:36:24
조회 111 댓글 0 신고

별자리 - 김혜영

아버지의 이름은 A였다고 기억해요

아빠 팔베개를 베고

애국가를 불렀지요

한여름 밤에 평상에 나란히 누워

아빠와 세어보던 별들은

크리스탈 모빌처럼 흩어졌다 모여들었죠

별자리에 아빠와 내 이름이 있다는

엉뚱한 소문을 들었어요

아버지의 이름이 X라는 비평을 읽었어요

아버지는 얼룩, 보이지 않는 시선

때로는 외로운 담배냄새

낚싯줄에 걸린 물고기, 다락방에 앉은 바둑판

엄마의 잠옷 밑으로 손을 넣는 사자

아버지는 속이 다 비치는 어항의 그림자

아버지의 이름이 X라면 내 이름도 X예요

무한하게 확장되는 숫자. 우주에 가득한 별처럼

X의 긴 행렬을 상상하다 입술을 닫아요

아빠, 퍼즐조각이 이어진 미로에서

출구를 찾지 마세요 헝클어진 길이

아빠의 집이었고 신발이었잖아요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지상의 길   대장장이 73 22.05.27
커피는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32 22.05.27
#책속의_한마디_사랑의_방정식  file 책속의처세 72 22.05.27
더 굵고, 더 긴 선   (6) 뚜르 166 22.05.27
앞으로 세 걸음, 뒤로 세 걸음   (2) 뚜르 182 22.05.27
독거소녀 삐삐 /최정란   (2) 뚜르 99 22.05.27
사라지는 마을   (2) 대장장이 100 22.05.27
세월과함께 떠나버린 청춘   네잎크로바 104 22.05.27
♡ 변화의 열쇠는 나에게 있다  file (6) 청암 170 22.05.27
한컷의 오늘 사진  file (2) 울트라카우보.. 78 22.05.27
석류의 붉은 가슴  file (2) 예향도지현 103 22.05.27
하루라는 무대위에서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193 22.05.27
삶과 사랑은 서로 이해하는 것  file 하양 229 22.05.27
부드러움의 힘  file (4) 하양 237 22.05.27
나를 불행하게 하는 것들과 잘 헤어지기  file (2) 하양 234 22.05.27
오늘  file 은꽃나무 111 22.05.27
흰죽 한 그릇   은꽃나무 99 22.05.27
은발의 청춘   은꽃나무 115 22.05.27
시인 배경임 '끄슬림'  file 모바일등록 김하운 166 22.05.26
시인 배경임 '그 여인'  file 모바일등록 김하운 185 22.05.2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