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아득한 한 뼘
56 산과들에 2022.01.14 11:25:48
조회 124 댓글 1 신고

멀리서 당신이 보고 있는 달과

내가 바라복 있는 달이 같으니

우리는 한 동네로

이곳 속 저 꽃

은하수를 건너가는 달팽이처럼

달을 향해 내가 가고

당신이 오고 있는 것이지요

이 생 너머 저 생

아득한 한 뼘이지요

그리움은 오래되면 부푸는 것이어서

먼 기억일수록 더 환해지고

바라보는 만큼 가까워지는 것이지요

꿈속에서 꿈을 꾸고 또 꿈을 꾸는 것처럼

달 속에 달이 뜨고 또 떠서

우리는 몇 생을 돌다가 와

어느 봄밤 다시 만날까요

 

-권대웅-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랑은 셈 하지 않습니다   네잎크로바 130 22.05.18
바닥이 난다   대장장이 75 22.05.18
잘 지내고 있습니까   대장장이 121 22.05.18
복스런 사람이 되게 하소서   대장장이 96 22.05.18
진한 꽃향기 어디에서~  file 미림임영석 92 22.05.18
기다림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12 22.05.18
#책속의_한마디_인간의_동일한_욕망  file 책속의처세 74 22.05.18
오늘의 사진 한컷  file (2) 라이더카우보.. 100 22.05.18
♡ 맹목과 집착  file (2) 청암 140 22.05.18
물처럼 흘러라  file (2) 예향도지현 206 22.05.18
잊고 사는 것들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79 22.05.18
썩을수록 향기로운 모과처럼  file (4) 하양 381 22.05.18
삶이라는 짐마차  file 하양 349 22.05.18
타고르의 [기탄잘리 49]  file 모바일등록 (6) k하서량 287 22.05.18
말의 중요성  file (2) 하양 419 22.05.18
산다는 건  file 은꽃나무 213 22.05.17
 file 은꽃나무 103 22.05.17
물결도 없이 파도도 없이   은꽃나무 183 22.05.17
저녁   산과들에 113 22.05.17
서시   산과들에 110 22.05.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