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누군가 나에게 물었다
56 산과들에 2022.01.14 11:18:15
조회 144 댓글 1 신고

누군가 나에게 물었다 시가 뭐냐고

나는 시인이 못됨으로 잘 모른다고 대답하였다

무교동과 종로와 명동과 남산과

서울역 앞을 걸었다

저녁녘 남대분 시장안에서

빈대떡을 먹을 때 생각나고 있었다

그런 사람들이

엄청안 고생 되어도

순하고 명랑하고 맘 좋고 인정이

있으므로 슬기롭게 사는 사람들이

그런 사람들이

이 세상에서 알파이고

영원한 광명이고

다름 아닌 시인이라고

 

-김종삼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웃음은 가치가 있다  file (2) 하양 405 22.05.14
좋은 생각이 나를 젊게 한다  file (2) 하양 483 22.05.14
나는..나는   모바일등록 77엄지 151 22.05.13
동행   산과들에 119 22.05.13
버리긴 아깝고   산과들에 106 22.05.13
금요일은 주말인가요?  file 미림임영석 104 22.05.13
그대가 그리워지는 날에는   대장장이 164 22.05.13
거울 닦기  file 모바일등록 김별 96 22.05.13
#책속의_한마디_세상이_변화하는_힘  file 책속의처세 74 22.05.13
한컷의 오늘 사진  file 라이더카우보.. 138 22.05.13
沙中偶語 雍齒封侯(사중우어 옹치봉후)   (3) 뚜르 200 22.05.13
오월의 기도 /안성란   뚜르 178 22.05.13
네 덕분이야!   뚜르 214 22.05.13
행복에는 커트라인이 없다   김용수 191 22.05.13
♡ 이 순간이 삶의 목적이다  file (4) 청암 288 22.05.13
만남은 하늘과 땅의 인연   네잎크로바 144 22.05.13
꿈을 잃은 그대에게(순우리말 시)  file (2) 예향도지현 125 22.05.13
나는 누구인가?   은꽃나무 143 22.05.13
부부   은꽃나무 101 22.05.13
늦저녁의 버스킹  file 은꽃나무 98 22.05.1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